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상진 "문재인, 깔끔하게 물러나야"

한상진(左), 문재인(右)
안철수 의원과 민주당 문재인 의원의 부산 회동을 앞두고 ‘문재인 용퇴론’이 불거졌다.



안철수·문재인 회동 앞두고
"묵은 찌꺼기는 배설해야"
친노 "망발 … 분열 조장 말라"

 지난 대선 때 안철수 후보의 자문을 맡았던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가 불을 질렀다.



 그는 21일 라디오 인터뷰와 중앙일보 통화에서 “새로운 정당이 태어나는 지금, 문재인 의원은 깔끔하게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3일 한 언론 기고문에서도 그는 문 의원의 정계 은퇴를 촉구한 적이 있다.



 신당 창당을 앞두고 야권 일각에서 ‘친노 배제설’이 흘러나오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의 멘토’가 거듭 문 의원의 사퇴를 주장하고 나서 양 진영 간 분위기가 미묘해지고 있다.



 한 교수는 이날 “민주당과 안철수 측을 보면 미래가 불안하다”며 “문 의원이 지도자라면 지도자다운 용퇴, 살신성인(殺身成仁)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지지자의 불안을 털려면 묵은 찌꺼기를 배설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한 교수는 “친노라는 집단은 가혹하리만큼 부정적인 프레임에 묶여 장점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데, 문 의원이 사즉생(死卽生)의 마음으로 떠나면 민주당이 거듭 태어나는 상징적인 사건이 될 수 있다”며 “문 의원이 이번에 희생을 하면 반드시 다시 기회가 오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신당이 시끄러울 때마다 갈등의 중심에 서면서 정치적 자산을 갉아먹게 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지금이 마지막 기회”라고도 했다.



 친노 진영은 강력 반발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국정홍보처장을 지낸 민주당 김창호 경기지사 예비후보는 “친노와 문재인 의원을 배설해야 할 찌꺼기, 즉 오물로 지칭한 것은 망발”이라며 “대선 패배로 정계 은퇴를 해야 한다면 문 후보와 아름다운 단일화를 하지 못한 안 의원도 은퇴해야 한다”고 발끈했다.



 김기식 의원도 “교수면 교수다운 말을 해야지 왜 통합의 과정에서 분열을 조장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신경민 최고위원 역시 “문 의원이 사퇴해야 신당이 잘된다는 말은 어디에서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문 의원의 측근인 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요즘 문 의원은 이런 말에는 발끈하지도 않는다”고 무시했다. 그는 “문 의원은 최근 ‘지방선거가 잘 돼야 할 텐데’ ‘내가 도와야 하는데’라며 걱정이 많다”고 전했다. 정계 은퇴는 말도 안 된다는 뜻이다. 그러나 익명을 원한 비노 인사는 “문 의원의 사퇴까지는 본인 의지에 달린 것이지만, 지난 총선 때 박근혜계가 이명박계를 배제한 것이 결과적으로 국민에게는 좋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느냐”며 친노 배제론을 거론했다.



 뒤숭숭한 분위기 속에 문 의원과 안 의원은 22일 새정치민주연합 부산시당 창당대회에서 만난다. 안 의원이 먼저 “꼭 뵙자”고 전화해 이뤄진 일정이다. 새정치연합 박인복 공보팀장은 “한 교수의 발언은 우리와는 전혀 상관없는 개인 의견일 뿐”이라며 “안 의원과 문 의원과의 회동 이전에 오해받을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