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석희 김우빈 "청담동 일식집서 만나, 전화번호까지 교환"

심석희 김우빈 [사진 = 중앙 포토 DB]


 
‘심석희 김우빈’.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 심석희(17)가 자신의 이상형인 배우 김우빈(25)을 만났다.

김우빈은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임창정에게 문자로 “이미 심석희 선수와 저녁 약속을 잡았으니 따로 통화하지 않아도 된다”고 알렸다.

김우빈과 심석희는 그날 저녁에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일식집에서 만났다. 김우빈 소속사 싸이더스 HQ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심석희선수가 평소 인터뷰를 통해 김우빈이 이상형이라고 언급해 김우빈 본인도 고맙게 생각했다. 올림픽이 끝난 후 김우빈이 직접 심석희 선수에게 식사를 제안했다”며 둘의 만남을 인정했다.

김우빈과 심석희는 만남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유지했다고 알려졌다. 또 헤어지면서 서로의 전화번호를 주고받았다는 후문이다.

‘심석희 김우빈’ 소식에 네티즌은 “심석희 김우빈, 심석희 선수 입이 귀에 걸렸겠네” “심석희 김우빈, 김우빈 너무 부럽다” “심석희 김우빈, 어떤 얘기 나눴을까”등 댓글을 달며 관심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