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익병 하차 "무슨 일이 있었길래" 논란 언급 없이 마무리

함익병 하차 [사진 = SBS]


 
‘함익병 하차’.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이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 하차했다.

20일 방송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는 인터뷰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함익병이 출연했다.

이날 함익병은 별다른 편집 없이 장모 권난섭과 함께 등장했고 이날 방송을 끝으로 하차했다.

논란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함익병이 하차하며 우현, 김일중, 남재현 세 사위의 모습으로 방송이 채워질 계획이다.

앞서 함익병은 월간조선 3월호 인터뷰에서 “독재는 나쁜 게 아니다. 국민의 4대 의무를 다하지 않았으니 자식들에게 대선 투표를 포기하게 했다. 여자는 국방의 의무를 지지 않으니 권리의 4분의 3만 행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함익병 자기야 하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함익병 하차, 대한민국엔 언론의 자유도 없나”, “함익병 하차, 논란되더니 결국...”, “함익병 하차, 이제 누가 나올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