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운영하는 충남 서천 주민들 웃음꽃 '활짝'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충청남도 서천이 지난해 6월부터 시행한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사업이 새로운 복지 형태로 떠오르고 있다.

읍사무소에서 6㎞ 떨어진 산 중턱마을인 서천군 서천읍 화성리와 같이 교통이용의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위해 서천군 측은 2013년 6월부터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사업을 시작했다.

요금 100원 희망 택시는 버스 이용이 어려운 6개 읍과 면의 23개 마을 주민들을 위해 군이 운영하는 콜택시 제도다.

이용 요금은 5㎞ 거리인 면 소재지까지 4명이 합쳐 불과 100원이다. 11㎞ 거리인 군청 소재지까지는 버스 요금과 동일한 1인당 1100원이다.

택시 요금 가운데 나머지 5000~2만 원은 군이 대신 내주는 방식이다.

희망택시 사업에 지원되는 예산은 연간 8000만 원 선으로 마을 버스를 운행할 때의 지원금 2억 원의 40%에 불과해 예산 절감 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요금 100원 희망 택시를 본 네티즌들은 “요금 100원 희망 택시, 교통 편으로 고생하는 어르신들에게 정말 좋은 제도네”,“요금 100원 희망 택시, 이런 제도라면 언제든지 찬성이다”,“요금 100원 희망 택시, 대박”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