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서 혼쭐난 안철수

20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창당대회에서 민주당 소속 광주시의원들이 ‘우리는 5·18, 6·15 정신을 계승하겠습니다’라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이들 시의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6·15 남북공동선언 등을 신당 정강정책 초안에서 뺀 것에 대해 비판했다. 앞줄 가운데는 안철수 창당공동준비위원장. [뉴시스]

5·18 민주묘지 앞에서 안철수 창당공동 준비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는 6·15 공동위 광주전남본부 회원들. [뉴스1]
안철수 의원이 20일 민주당 지지층에 사과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6·15 남북공동선언 등을 뺀 신당 정강정책 초안을 제시한 데 대한 사과였다.

 안 의원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창당대회에서 “뜻하지 않은 논란으로 마음을 불편하게 했다. 동지 여러분께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진화에 나섰다. 그는 “4·19, 5·18은 우리가 계승·발전해 나가야 할 대한민국 미래의 크나큰 이정표”라며 “5·18 정신은 새정치로 승화돼 활활 타오르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6·15 선언에 대해서도 “남북화해협력을 적극 추진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 대선 전부터 누차 천명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광주지역 민심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았을 때 장헌권 6·15 공동위 광주전남본부 공동대표는 안 의원이 악수를 청하자 “악수하고 싶지 않다”고 거절했다. 안 의원이 “제가 (6·15 선언 등을) 빼겠다고 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하자 장씨는 “정신 차려서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게 똑바로 하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은 이날 신당추진단 정강정책분과위원회를 열어 6·15 선언 등을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

 원조 친노 인사들은 우회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새정치가 무엇인지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 강령이나 문구를 바꾸는 게 새정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6·15 선언 제외 논란에 대해선 “우리 당이 정통성으로 여겨왔던 민주정부 10년의 역사는 잘 계승하는 것이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병완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생각하기 참 어려운 사달이 벌어졌다”며 “안 의원이 유감 표명을 하고 수습을 해서 다행이지만 실망과 혼란을 준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의원 역시 지난 18일 “통일 대박을 말하는 박근혜 정부에도 요구해야 될 것을 정강정책에서 빼는 건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이 국민연금과 연계하는 정부여당의 기초연금법안을 수용할 뜻을 비친 데 대해서도 “국민연금과 연계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게 민주당 입장일 뿐만 아니라 모든 복지전문가들의 일치된 의견”이라고 했다.

 ◆안철수 측 "비례대표 폐단”=안 의원 측은 비례대표 국회의원에 대해 차기 지역구 출마를 금지하는 방안을 민주당 측에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안 의원 측 인사는 “비례대표가 임기 중 전문성을 살리며 의정 활동에 집중하기보다는 다음 총선 때 지역구에 출마하는 데 몰두하는 폐단이 나오고 있다”며 “비례대표의 원래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주당 측은 “비례대표의 지역구 출마를 막을 이유가 없는 데다 현실적으로 막을 방법도 없다”며 난색을 표했다. 민주당 일각에선 현재 민주당 비례대표가 2012년 한명숙 대표 체제에서 선정됐다는 점에서 친노그룹을 견제하기 위해 이 같은 방안을 제안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박성우·이윤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