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선족 아리랑 80개나 된다는데 …

정선아리랑연구소 진용선(사진) 소장이 중국 동포가 부르는 아리랑을 수록한 책 『중국 조선족이 부르는 아리랑』을 발간했다. 이 책은 진 소장이 사라져 가는 해외동포 아리랑을 집대성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디아스포라(이산) 아리랑 자료집’ 1권이다. 진 소장은 1992년부터 중국 동북 3성은 물론 네이멍구(內蒙古) 등지를 다니며 조선족 사회에서 전승되는0 아리랑을 발굴하고 연구했다.

 책 1장에는 ‘중국 조선족 아리랑의 역사와 전승 양상’이란 제목으로 ▶조선족 이주와 아리랑의 유입과 전승 기반 ▶시대별로 변화하는 아리랑의 전승 양상 ▶조선족 아리랑의 문화적 가치와 과제를 담았다. 이 글에서 진 소장은 광복 이전 한반도에 전승된 아리랑은 35종인 데 반해 광복 이후 중국 조선족 사회에는 새 아리랑이 창작되는 등 아리랑이 80종에 달하는 사실을 밝혀냈다. 부록으로 1950년 이후 중국 동북 3성을 중심으로 활동한 아리랑 관련 예술인 59명의 상세한 약력을 기록한 ‘아리랑 관련 예술인 인명록’을 실었다.

 책 2장에는 조선족이 부르는 아리랑 가사 385편을 시대별로 수록했다. 1954년부터 2013년까지 중국에서 한글로 출판된 문헌과 필사자료 가운데 아리랑이 수록된 자료를 발굴한 결과물이다. 진 소장은 “중국 조선족 아리랑을 심층적으로 조사하고 연구해 한민족의 무형자원으로 활용할 플랫폼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조선족 아리랑을 통해 아리랑의 문화적 가치를 높이는 길이 유네스코가 주창하는 ‘경계 없는 인류무형유산’이라는 지향점과도 어울린다”고 덧붙였다.

 정선아리랑연구소는 5월 중국 지린(吉林)성 옌지(延吉)에서 이 책의 출판 좌담회를 열 계획이다. 또 7월에는 정선아리랑학교 추억의 박물관에서 중국 조선족 아리랑 연구 결과물 전시회를 열 계획이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