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일본 '국장급 대화채널' 재개 합의

북한과 일본이 2012년 11월 이후 중단돼 온 외무성 국장급의 정부 공식 협의를 재개키로 합의했다. 19~20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린 적십자 실무 회담에 동석했던 유성일 북한 외무성 일본과장과 오노 게이이치(小野啓一) 일본 외무성 북동아시아과장 간의 비공식 협의에서 합의가 도출됐다. 두 사람은 19일 저녁과 20일 오전 두 차례 따로 만났다.

 지난 3일 같은 장소에서의 협의에서 일본 측이 제안했던 국장급 협의 재개를 이번에 북한 측이 받아들인 모양새다. 국장급 협의의 시기는 향후 베이징 대사관 채널을 통해 논의될 예정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가능한 한 빨리 조정해 빨리 개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향후 협의에서 납치 피해자 문제를 중점적으로 거론할 예정이다. NHK는 “납치 피해자 요코타 메구미(<6A2A>田めぐみ)의 부모와 북한에 거주하는 메구미의 딸 김은경씨의 제3국(몽골) 면회가 성사된 데 비춰볼 때 북한은 일본과의 대화에 적극적”이라며 “일본 정부는 납치 피해자에 대한 재조사 등 구체적인 해결 방안을 북한 측에 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납치 문제는 이미 모두 해결됐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북한이 일본의 요구에 응할지가 초점이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북한 측은 2002년 일·북 평화선언을 근거로 국교 정상화와 경제 협력을 요구해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밤 기자회견에서 납치 문제를 염두에 둔 듯 “북한과는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되는 현안들이 있다”며 “한국·미국과 연계해나가면서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