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년 넘은 도시가스 배관 정밀안전진단 한다

설치 20년이 넘은 도시가스 배관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이 도시가스 도입(1983년) 이래 처음으로 이뤄진다. 최근 미국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 가스폭발과 같은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20일 이런 내용의 가스안전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대책에 따르면 가스안전공사는 24일부터 서울을 비롯한 전국 도시의 20년 이상 중압배관(3178㎞)에 대한 점검에 들어간다. 전체 중압배관(1만1515㎞)의 28%다. 중압배관은 도시가스 기지의 고압배관과 주택의 저압배관을 이어 주는 연결 파이프다. 인구가 모여 있는 도심 지하에 주로 설치돼 있기 때문에 집중관리가 필요하다. 가스가 샐 경우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정밀안전진단은 첨단 특수장비를 이용해 촘촘한 간격(1~5m)으로 배관 부식이나 가스 누출을 체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실상 전수조사라 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1년에 한 번씩 300~500m 간격으로 정기검사를 했지만 전수조사는 하지 않았다.

 이번 정밀진단이 추진된 계기는 2012년 3월 서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다. 당시 행사장소인 삼성동 코엑스 인근 중압배관에서 가스가 샌 것을 계기로 정밀안전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번 정부 들어 국정과제로 채택한 뒤 지난해 7월 국회에서 20년 이상 배관의 정밀안전진단(5년 주기)을 의무화한 도시가스사업법이 통과됐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가스 배관은 강철 파이프라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지만 국민 안전을 위해 오래된 배관을 꼼꼼히 살펴보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점이나 농촌주택에서 많이 사용하는 액화석유가스(LPG) 용기도 대대적으로 점검한다. 우선 불량 LPG 용기의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이를 전담할 가동단속반을 새로 만들었다. 서민주택 가운데 가스 배관이 고무호스로 된 곳은 튼튼한 금속파이프로 바꿔 준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25만5000가구를 교체한 데 이어 올해와 내년에 걸쳐 17만 가구의 배관을 더 갈기로 했다.

세종=이태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