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결혼 늦어지며 생기는 걱정거리, 남성은 '성기능 감퇴'…여성은?

결혼이 늦어지면서 미혼 남성들은 성기능 감퇴에 대해 걱정하고, 여성들은 자녀 출산에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염려가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13일부터 일주일 간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32명(남녀 각 266명)을 대상으로 e-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결혼이 늦어지면서 생기는 가장 큰 걱정거리’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3명 중 1명꼴인 32.7%가 ‘성기능이 감퇴할까봐 걱정된다’로 답했다. 여성은 35.7%가 ‘자녀출산 상 문제 있을까봐’로 답했다.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자녀출산 상 문제 있을 까봐’(27.8%)와 ‘세상 물정 너무 밝아 맞는 상대 못 찾을까봐’(21.1%), 그리고 ‘이성경험 많다고 오해받을까봐’(11.3%)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여성은 자녀출산 상 문제에 이어 ‘세상물정 너무 밝아 맞는 상대 못 찾을까봐’(29.7%)라는 걱정이 두 번째로 많았고, ‘이성 경험 많다고 오해받을까봐’(21.1%)와 ‘피부 노화될까봐’(13.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손동규 비에나래 대표는 “종족번식이나 성에 대한 관심이 높은 남성은 용불용설에 따라 결혼이 늦어져 성관계를 늦게까지 장기간 갖지 않을 경우 그 기능이 퇴화하거나 감퇴하지 않을까 걱정을 하게 된다”라며 “자녀를 중시하는 여성은 결혼이 늦어져 임신이 안 되거나 출산 상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까 염려를 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