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지옥에서 온 치킨' 신종공룡 발견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카네기자연사박물관에 공룡 '앤주 와일리에(Anzu wyliei)'의 골격 모형이 전시되어 있다. 과학 학술 협회 스미스소니언의 척추동물학과 타일러 라이손(좌)과 한스 수에즈가 복원된 '앤주 와일리에'의 두개골을 들고 있다.

최근 미국 유타대학 등 공동연구팀이 사우스 다코타 지역 등에서 발굴한 3개의 공룡 화석을 바탕으로 신종 공룡을 발견했다. 공룡 '앤주 와일리에'는 머리의 볏, 길고 날카로운 발톱, 강력한 부리와 꼬리 등 닭과 매우 유사한 특징을 띠고 있어 '지옥에서 온 치킨(chicken from hell)'이라고도 불리운다. 또한 온몸 구석구석에 새처럼 깃털이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에 참여한 엠마 샤흐너 박사는 '이 공룡은 6600만년 전 티라노사우루스와 함께 북미 지역의 포식자로 군림했을 것'이라고 말하며 '전체적인 모양이 현재의 타조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발견이 공룡 멸종에 대한 새로운 연구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P=뉴시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