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장전입·농지법 위반…강병규 후보자 여당서도 비판

[앵커]

강병규 안전행정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위장 전입과 농지법 위반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여당 내에서조차 "법을 위반한 사람 말고는 장관할 사람이 없느냐"는 얘기까지 나왔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7일, 유정복 전 안전행정부 장관 후임으로 내정된 강병규 장관 후보자.

강 후보자의 부인과 장남은 1997년 주소지를 서울 목동에서 이촌동으로 옮겼습니다.

그리고 3년 뒤인 2000년엔 이촌동에서 후암동으로 다시 주소지를 옮깁니다.

장남의 학업을 위해 두 차례 위장전입을 한 것입니다.

강 후보자는 자신의 불찰이라며 송구스럽다고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부인의 농지법 위반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공시지가 4억 400만 원에 이르는 경기도 용인 땅에 직접 농사를 짓겠다고 신고했지만 최근 2년 간 경작을 한 적은 한번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기에 부당 소득공제 의혹까지, 강 후보자를 둘러싼 구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자 여당 내에서조차 청와대 인사시스템을 문제삼고 나섰습니다.

[송광호/새누리당 의원 : 인사를 담당하는 참모들은 도대체 뭐 하는 양반들이냐?]

오는 24일로 예정된 강 후보자의 청문회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JTBC 핫클릭

강병규 안행부장관 후보자 세금 탈루 의혹 제기돼강병규 장관 후보자 가족, 두 차례 위장전입박 대통령, 방통위원장에 법조인 '깜짝발탁'…이경재 사실상 '경질'강병규 안행부 장관 후보자, 24일 인사청문회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