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악의 기숙사, 한달 기숙사비 알고보니 ‘앙대요~’










‘최악의 기숙사’.

최악의 기숙사 사진에 누리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마케도니아 기숙사 사진이 올라왔다.

마케도니아의 수도 스코페에 위치한 이 기숙사는 겉모양은 그럴 듯해 보이지만 내부 모습은 충격적이다. 건물 바닥의 대부분은 뜯겨져 시멘트가 드러났고, 천장에서는 물이 샌다. 어두침침한 복도에는 물이 흥건하게 가득차 있고, 벽에는 곰팡이가 수두룩하게 피어있다. 한 달에 우리 돈으로 약 8만원 정도를 지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최악의 기숙사 사진에는 젊은 여성 두 명이 공부하는 모습도 담겨있다.

최악의 기숙사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최악의 기숙사, 8만 원도 아깝다”, “최악의 기숙사, 충격적이다”, “최악의 기숙사, 겉과 속이 완전 다르네”, “최악의 기숙사, 어떻게 이런 곳에 살아?”, “최악의 기숙사, 이런 데서는 앙대요~” 등의 반응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최악의 기숙사’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