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난해 1인당 평균 진료비, 100만원 돌파…이유보니

지난해 국민 1인당 평균 진료비 [사진 국민건강보험공단]


‘지난해 1인당 평균 진료비’.

지난해 1인당 연간 진료비는 102만원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건강보험진료비는 50조9541억원으로 2012년 47조8392억원 보다 3조1149억원(6.5%)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3 건강보험 주요실적'을 밝혔다.

주요실적에 따르면 건강보험 가입인구는 4999만명이며 이중 직장적용인구는 3501만명으로 전체 적용인구의 70%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인의 건강보험적용인구는 지난 2006년 27만명에서 지난해 64만명으로 증가했다.

요양기관종별 진료비 점유율을 살펴보면 지난 2006년 병원급 이상 점유율은 37.2%로 나타났지만 지난해는 47.4%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의원은 26.0%에서 21.0%로, 약국은 28.3%에서 23.3%로 각각 감소했다.

기관당 진료비는 상급종합병원은 1897억원, 종합병원은 277억원, 병원은 61억원, 의원은 3억8000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보험료 부과액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료 부과액은 39조319억원으로 지난 2006년 18조8106억원보다 약 2.1배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지난해 보험료징수액은 38조6344억원으로 징수율은 99%달성했다. 직장징수율은 99.5%, 지역징수율은 96.9%를 보였다.

지난해 1인당 평균 진료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지난해 1인당 평균 진료비, 102만원이나 되는구나”, “지난해 1인당 평균 진료비, 나도 좀 많이 아팠던 거 같다”, “지난해 1인당 평균 진료비, 역시 어르신들이…”, “지난해 1인당 평균 진료비, 아프면 안되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