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에이미,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경찰, "녹취록 확보"

 


‘에이미’.

방송인 에이미(이윤지·32·여)가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에이미에게 성형수술을 해준 강남 성형외과 의사 최모(43)씨가 에이미에게 불법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에이미가 ‘최씨가 내게 프로포폴을 놔줬다’고 말한 녹취록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에이미에 대해서도 프로포폴 투약 혐의 여부를 수사할 방침이다. 에이미는 2012년 11월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최씨는 1월 자신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김모(36·여)씨 사건을 도와달라고 요청하면서 에이미를 만났다.

경찰은 이때부터 에이미가 최씨에게 프로포폴을 맞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에이미는 “내가 맞은 것은 프로포폴이 아니라 신경안정제의 일종”이라고 부인했다. 최씨는 “에이미에게 프로포폴을 놔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에이미 프로포폴 투약 소식에 네티즌은 “에이미, 또 맞은건가?”, “에이미, 더 지켜봐야지”, “에이미, 녹취록 내용은 뭘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