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황후 실존인물, 임주은이 맡은 바얀 후투그 알고 보니…



‘기황후 실존인물’.

배우 임주은(26)이 첫 등장 하면서 ‘기황후’ 속 바얀 후투드에 관심이 쏠렸다.

임주은이 맡은 바얀 후투그 역은 기승냥(하지원 분)에게 모든 것을 양보하며 후궁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하지만 속으로는 다른 생각을 품는 캐릭터다.

임주은은 17일 방송된 ‘기황후’에서 “폐하께서는 저를 간택하게 되실 것입니다”라고 말하며 야심을 드러냈다.

바얀 후투그는 역사 속에 실존인물이다. 타나실리(백진희)가 역모죄로 죽은 뒤 등장한 사람이다. 바얀 후투그는 어진 성격으로 황후가 되고 나서도 거의 앞에 나서지 않는 인물이었다고 전해진다.

외국인은 황후가 될 수 없다는 재상의 반대로 기황후는 제2황후가 된다. 타나실리 자리는 몽고 옹기라트 부족 출신의 바얀 후투그가 대신하게 된다.

기황후 실존인물 사실에 네티즌들은 “기황후 실존인물, 야심이 있네”,“기황후 실존인물, 임주은 연기 기대된다”,“기황후 실존인물, 바얀 후투그 활약 기대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