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이보이 전규환 감독,카메라 들고 왔다갔다 하는 취재진에게 "너무하는 것 아냐?"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마이보이 전규환 감독’.

영화 ‘마이보이’ 전규환 감독이 시사회에서 몇몇 취재진에게 불쾌감을 드러냈다.

전 감독은 17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마이보이’ 언론 시사회에서 “마지막 장면에서 카메라 들고 왔다갔다 하시는 분들 너무하는 것 아니냐. 마지막 장면이 중요한 부분인데”라고 했다.

그는 영화 상영을 마친 뒤 “베니스 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이후 이렇게 많은 기자 분들이 온 건 처음이다. 차인표씨, 이태란씨 덕분인 것 같다. 내가 그렇게 메일 보내도 오지 않더니”라고 말했다.

이에 배우 차인표는 “너무 많은 기자 분들이 오셔서 투정한 거다. 카메라를 들고 왔다갔다 하든 카카오톡을 하든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영화 ‘마이보이’는 4월 10일 개봉한다.

마이보이 전규환 감독 발언을 접한 네티즌들은 “마이보이 전규환 감독, 영화 볼 때는 예의 좀 지켜라”,“마이보이 전규환 감독, 차인표가 수습하네”,“마이보이 전규환 감독, 감독이 상전이냐 기자가 상전이냐”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