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일본, 진정성 보이면 대화 가능"

“일본이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 건설적 대화가 가능한 여건이 조성되면 대화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정부가 일본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놨다.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24~25일)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에 대해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17일 “현재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도 “정부는 대화를 위한 대화보다는 양국 정상 간 생산적인 결과를 도출할 수 있는 대화가 중요하다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생산적인 대화 여건을 위해서는 일본이 역사 문제와 과거사 현안 등에 대해 진정성 있는 조치를 조속히 취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과거사 현안 등에 대한 일본의 전향적 조치가 우선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대화’ 쪽으로 한발 다가선 분위기다. 박근혜 대통령도 지난 15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河野) 담화를 수정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대해 “다행”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이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7일 “‘다행’이란 발언은 우리나라 정부로서도 환영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일 양국이 ‘다행’과 ‘환영’이란 긍정적 메시지를 주고받으면서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의 성사 가능성이 급부상하고 있다. “한·미·일 3각 공조를 희망하는 미국이 일본을 어떻게 설득하느냐도 중요한 변수”라거나 “헤이그에서 두 정상이 사전에 준비된, 사이드 라인에서의 만남이 성사될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서울=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