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독립영화만을 위한 상 생겼다 '들꽃영화상' 내달 1일 첫 시상

한국 독립영화를 위한 영화상이 처음으로 만들어진다. 집행위원장을 맡은 미국인 영화평론가 달시 파켓(42)은 “올해부터 순제작비 10억원 미만의 한국 독립영화만을 대상으로 한 ‘들꽃영화상’ 시상식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파켓은 영국 영화잡지 ‘스크린 인터내셔널’에 기고하는 평론가이자 해외 영화제 컨설턴트로 활동 중이다. 1997년 대학 영어 강사로 한국에 와 우리 영화를 소개하는 영문 사이트를 운영하는 등 한국 영화에 애정이 깊다. 1회 들꽃영화상 시상식은 다음달 1일 서울 남산 문화예술산업융합센터에서 열린다. 최우수작품상·감독상·남녀배우상·촬영상 등 모두 9개 부문을 시상한다. 작품상 후보에는 ‘가시꽃’ ‘러시안소설’ ‘명왕성’ ‘사이비’ ‘잉투기’ ‘잠 못 드는 밤’ ‘지슬 : 끝나지 않은 세월 2’ 등 7편이 올랐다. 후보작은 27~3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이정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