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양생명, 보험계약자 불안 해소

동양그룹과 결별을 선언한 동양생명이 새로운 CI(Corporate Identity·기업 이미지통합)를 선포하는 등 이미지 쇄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양사태 부정적인 이미지 털자” 생명보험회사 새 탄생 CI<기업 이미지통합> 선포

동양생명은 지난 7~8일 1박2일간 인천시 송도컨벤시아에서 회사 임직원과 설계사가 참석한 가운데 2014년 연도대상 시상식을 열고 새로운 CI를 공식 발표했다.



동양생명은 지난해 9월 동양사태 이후 해약이 증가하는 등 계약자들의 불안감이 높아지자 동양그룹과 무관함을 적극 알리는 동시에 이를 해소하기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으로 공정거래위원회에 계열 분리를 신청해 지난해 12월 6일 공식적으로 계열 분리됐다. 동양그룹은 자금난을 회사채·기업어음(CP) 발행으로 넘겨오다 지난해 10월 유동성 위기에 몰리자 계열사들이 무더기로 법정관리를 신청해 개인투자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주었다.



동양생명은 그동안 동양그룹과 별개의 회사임을 강조해 왔으나 그룹과 같은 로고 심벌을 사용해 이미지 개선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 아래 이번 CI 개편 작업을 추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동양생명은 계열 분리 이후 동양그룹 사태로 어수선한 분위기를 일신하고, 생명보험 전문회사로 새롭게 탄생했음을 고객과 일반에 알리고자 비전 수립 작업과 함께 새로운 CI를 준비했다.



새 CI는 항상 고객과 함께하면서 어려울 때 힘이 돼주겠다는 의지와 약속을 담은 회사의 경영철학이자 회사 이름과 다름없는 대표 브랜드인 ‘수호천사’의 가치를 표현해 냈다.



새롭게 개발된 심벌마크는 고객의 삶에 날개가 돼주고, 아늑한 지붕처럼 위험과 어려움으로부터 보호해 주는 수호천사의 다재다능한 날개(Versatile Wings)를 심플하고 부드러운 라인으로 상징화했다. 두 개의 날개를 하나로 합치면 하트 모양이 만들어지는 심벌마크는 고객을 향한 사랑을 표현한 것이다. 색상은 하늘을 연상시키는 밝은 파란색(Guardian Blue)을 적용해 깨끗하고 투명한 기업, 생명보험 전문회사로 새롭게 출발하는 젊은 기업 이미지를 강조하고자 했다.



구한서 동양생명 사장은 “새 CI는 고객 가치를 최우선하겠다는 회사의 미션을 함축적으로 표현했다”며 “앞으로도 수호천사 정신을 바탕으로 고객 사랑을 실천하면서 젊고 강한 생명보험 전문회사로 힘차게 날아 오르겠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공개한 CI는 직원의 명함 및 홍보물 등에 순차적으로 적용해 나갈 예정이며, 회사가 7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자회사 동양자산운용에도 동일하게 사용할 계획이다.



동양생명은 새 CI 공개와 함께 창립 25주년을 맞는 다음 달 20일을 전후해 회사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 선포식을 열고 2020년을 대비하는 새로운 비전을 공표할 계획이다.



한편 2014년 연도대상 시상식에선 장금선 설계사(FC영업부문), 경진수 상담원(다이렉트 영업부문)이 각각 대상을 받았다. 동양생명은 한때 사명 변경도 검토했으나 ‘동양생명’ 브랜드가 영업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해 지금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유희진 기자 y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