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2.1% vs 42.5% … 초박빙 좁혀진 정몽준과 박원순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한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인지도 부족으로 인해 당내 경쟁자인 정몽준 의원은 물론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가상대결에서도 열세를 보이고 있다. 중앙일보와 한국갤럽이 15일 서울 유권자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서울시장 후보 여론조사
출마 선언 늦은 김황식
여성, 60대 이상서 열세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지지율은 정 의원 38.0%, 김 전 총리 18.1%, 이혜훈 전 의원 5.5% 순이다(모름·무응답 37.9%).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정 의원이 김 전 총리에게 19.9%포인트 앞섰다. 여성, 60대 이상 고령층, 주부 계층에서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유권자의 경우 정 의원 36.5%, 김 전 총리 12.0%였고 60대 이상에선 49.7% 대 21.7%, 주부의 경우 44.0% 대 15.5%였다. 당내 후보 경선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새누리당 지지자 지지율에서도 정 의원이 52.4%로 김 전 총리(24.6%)에게 두 배 이상의 우세를 보였다.



 정 의원은 박 시장과의 가상대결에서 지지율 격차를 좁혀가고 있다. 정 의원과 박 시장은 지난 2월 28일~3월 1일 조사 때 44.9% 대 47.7%로 오차범위 이내의 미미한 격차를 나타냈다. 5일 조사에서 1.2%포인트, 이번 조사에서 다시 0.4%포인트로 격차가 줄어 정 의원 42.1%, 박 시장 42.5%였다.



반면 김 전 총리는 박 시장과의 가상대결에서 여전히 두 자릿수 격차에 머물러 있다. 이번엔 김 전 총리 34.3%, 박 시장 47.0%로 12.7%포인트 차이였다. 허진재 한국갤럽 이사는 “낮은 인지도가 결정적 원인이다. 심지어 새누리당 지지자 사이에서도 인지도가 낮게 나타난다. 본격 선거전에 돌입해 이들이 지지에 합류하고 야권 지지자 중 호남 출신 일부가 가세할 경우 김 전 총리와 박 시장의 지지도 차이가 지금과 같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시장이 새누리당 후보를 대상으로 한 가상대결에서 50%에 가까운 지지율을 보여주고 있는 건 ‘현직 효과(incumbency effect)’ 때문이란 분석이다. 사업 추진이나 민원 해결,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자신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많았던 게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지난 2년 반 동안 시장으로서의 직무 수행에 대해 “잘했다”라는 평가가 50.5%로 “잘못했다”(28.4%)보다 높았다.



 서울시민의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 42.3%, 16일 창당발기인대회를 치른 새정치민주연합 25.9%, 지지 정당 없음 및 ‘모름·무응답’ 28.2%였다. 이번 조사는 집전화 RDD(중앙일보 조사연구팀)와 휴대전화 DB(한국갤럽)를 병행 실시했고,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 응답률은 30.5%였다.



신창운 여론조사전문기자



▶서울시장 선거 3차 여론조사 다운로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