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당 약칭 새정치연합 … '민주' 빠진 까닭은

‘새정치민주연합’이 16일 창당발기인대회를 열었다. 김한길(왼쪽)·안철수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이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창당발기인대회에 참석해 출범을 알리는 북을 각각 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18일 경기도를 시작으로 서울·부산·광주 등 6개 지역에서 시·도당 창당대회를 연 뒤 26일께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형수 기자]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통합 신당 당명을 ‘새정치민주연합’으로 16일 결정했다. 약칭은 ‘민주’를 빼고 ‘새정치연합’이다.

새정치민주연합 26일 창당
"안철수 너무 배려" 반발도



 양측은 오후 2시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창당발기인대회를 열어 당명을 최종 확정하고 신당의 정치적 지향을 담은 발기 취지문을 채택했다. 또 김한길 대표와 안철수 의원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신당의 정강정책, 당헌당규는 안 의원의 새정치연합 측이 자체 정강정책 등을 확정하지 못해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다만 안 의원은 이날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세력과는 결코 함께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민주당 내 일부 강경파 사이에선 이 발언에 대한 거부감이 적지 않다. 그래서 안 의원이 당헌당규 또는 정강정책에 이 내용을 포함시키자고 주장할 경우 마찰도 예상된다.



 이날 행사에는 양측 발기인과 박원순 서울시장, 송영길 인천시장, 강운태 광주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 등 약 500명이 참석했다.



 양측 관계자들에 따르면 안 의원의 새정치연합은 민주당에 당명으로 ‘새정치국민연합’을 제시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민주’라는 단어를 담자고 주장했다. 양측 주장이 맞서자 신당추진단은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새정치국민연합’이 30%로 1위, ‘새정치민주연합’과 ‘새정치민주당’이 각각 20%대로 뒤를 이었다.



 그러나 ‘새정치국민연합’은 유사 당명 사용금지 규정(정당법 41조)에 걸려 탈락했고, 결국 15일 밤 김 대표와 안 의원이 만나 ‘새정치민주연합’으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 일각에선 약칭을 ‘새정치연합’이라고 한 것에 대해 ‘너무 안 의원 측을 배려한 것 아니냐’는 반발의 목소리도 나온다. 김진표 의원은 “60년 야당의 정통성을 상징하는 ‘민주’가 들어간 것은 다행이지만 약칭에서 민주가 빠진 것에는 큰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지방선거용 약칭으로도 ‘새정치’는 ‘새누리’를 연상케 하고 ‘민주’를 쓰는 것은 안 의원 측이 반발해 혼선이 예상된다. 당색은 민주당의 태극파랑(짙은 파랑)과 새정치연합의 하늘파랑의 중간색인 바다파랑으로 결정했다. “바다는 썩지 않으며 모든 걸 융합해 하나로 만든다는 뜻”이라는 설명이다.



 발기인대회는 철저히 양측의 통합을 강조하며 진행됐다. 행사장 중앙에 배치된 청년 발기인그룹도 대부분 안철수 측 인사들로 채워져 규모 면에서 약세인 새정치연합을 배려했다. 행사 인사말도 안 의원, 김 대표 순서로 했다.



 특히 두 공동위원장들은 이날 진보와 보수의 통합을 강조했다. 안 의원은 인사말에서 “튼튼한 안보 위에 북한과의 화해·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이념과 진영에 매몰돼 현실과 합리적 진리를 외면하면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 측은 “정강정책 정도에는 (안 의원의 오늘 밝힌 발언 내용이) 녹아들어 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 대표 역시 “보수가 인권·민주·환경을 걱정하고 진보가 성장·안보·법치를 고민하는 시대를 우리가 열어 가야 한다”고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은 18일 경기도를 시작으로 대전(20일)·광주(20일)·인천(21일)·부산(22일)·서울(23일) 등 6개 지역을 돌며 시·도당 창당대회를 열다. 이어 26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신당을 창당한 뒤 민주당과의 합당을 통해 통합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글=이소아·이윤석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