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우성은 북한에 26억 보낸 송금 브로커"

“국정원 협조자 김모(61·구속)씨는 탈북 관련 사업을, 간첩 피의자 유우성(34)씨는 탈북자의 대북송금 관련 사업을 하면서 남북한 및 중국 지인들을 통해 어떤 식으로든 연결이 돼 있다.”

 검찰의 한 고위 관계자는 16일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협조자 김씨가 지난 1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문서 조작을 시인하면서도 수차례 “유우성씨가 간첩이 맞다”고 밝힌 것도 그 때문이라는 것이다.

 국정원 외부 협조자에서 증거조작 사건 피의자로, 간첩 혐의자에서 조작 사건의 피해자로 뒤바뀌는 등 대척점에 서 있는 김씨와 유씨 사이엔 어떤 인연이 있는 것일까. 국정원과 검찰 안팎에선 김씨가 간첩 사건이 불거지기 이전부터 유씨에 대해 잘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두 사람의 이력을 보면 직·간접적으로 서로 존재를 알고 있었다는 흔적이 있다는 것이다.



 김씨는 탈북자 출신의 중국 국적자다. 유씨 역시 한국에선 탈북자 행세를 했으나 화교 출신의 중국 국적자다. 유씨의 부모도 중국 화교로, 북한에 거주했었다.

 둘 다 중국의 동북3성을 거점으로 활동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김씨는 20여 년 이상 중국 공립학교 교사로 일하다 2000년대 초반부터 칭다오 지역에서 공장을 운영하는 사업가로 변신했다. 칭다오 조선족 친목단체 초대 회장을 지내는 등 조선족 사회에선 ‘유지’로 통했다. 중국 현지에서 활동하는 탈북 주민 지원 시민단체와도 꾸준히 관계를 맺어왔다고 한다. 이후 탈북 브로커 역할을 하면서 국정원과 선이 닿게 됐고, 자신이 얻은 대북 첩보를 수시로 보고하는 ‘고급 정보원’으로 활동했다는 것이 정보당국의 설명이다.

 유씨는 2004년 국내에 입국하기 전 ‘대북송금 브로커’ 역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씨의 부친이 북한에 거주해 송금이 쉬웠다고 한다. 유씨는 국내에 들어온 탈북자들로부터 돈을 받아 북한의 가족에게 보내는 일을 했다. 탈북자들의 돈을 중국에 있는 친척에게 송금하면 북한의 유씨 아버지가 받아 전달하는 구조였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유씨가 송금에 관여한 돈은 총 26억원이며, 이 중 30% 정도인 8억원가량이 유씨와 가족들이 받은 수수료”라며 “이는 북한에서는 적지 않은 돈”이라고 말했다. 유씨는 송금 문제와 관련해 2009년 검찰 조사를 받은 뒤 기소유예 처분됐다.

 검찰은 탈북자를 대상으로 한 김씨와 유씨의 사업 특성상 두 사람 모두 중국 정보당국과 네트워크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수사팀은 김씨를 상대로 중국 당국의 협조자 역할을 한 부분에 대해서도 집중 조사 중이다. 유씨도 마찬가지다. 북한 보위부와 중국 당국의 도움 없이는 중국을 통해 북한으로 26억원이나 되는 거액을 지속적으로 들여보내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한편 국정원은 이 사건 수사 초기 합동신문 과정에서 유씨와 여동생 유가려씨의 진술이 엇갈리자 남매를 상대로 거짓말탐지기 검사를 실시했다. 당시 유씨는 ‘간첩이 맞느냐, 북한에 탈북자 정보를 넘겼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부인했으나 ‘거짓말’이란 판단이 나왔다. 유가려씨는 ‘판독 불가’란 결과가 나왔는데 이는 심리 상태 불안 때문이었다고 한다. 국정원과 검찰은 이 거짓말탐지기 조사 결과를 법정에 제출했으나 증거로 채택되지 않았다.

이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