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서라며 비밀번호 물으면 100% 사기 … clean.kisa.or.kr서 주민번호 도용 확인을

KB국민·NH농협·롯데카드의 고객 정보가 추가로 유출됐다. 검찰이 지난 14일 정보를 건네받은 대출업체 임직원 4명을 구속기소 하면서 드러났다. 소비자들의 궁금증과 대응요령을 문답으로 정리했다.



신용카드 추가 정보유출 Q&A

 Q. 신용카드 거래내역을 확인해 봐야 하나.



 A. 지난 1월 검찰 발표 때는 고객 정보 유출시점이 2012년부터 10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였다. 14일 발표에서 2012년 1월부터로 확인됐다. 불안하다면 카드사를 통해 이 기간 동안 카드 사용 실적을 확인해 보는 게 좋다. 결제할 때마다 문자메시지를 받는 서비스(한 달에 300원)를 신청하는 것이 안전하다. 국민·롯데·농협카드 3사는 신청하면 무료로 통보해 주고 있다.



 Q. 신용카드 이제라도 재발급받아야 할까.



 A. 비밀번호와 본인인증코드(CVC·뒷면 세 자리)는 유출되지 않았다. 롯데카드와 농협카드에서 유출된 정보 중에는 카드번호와 유효기간이 포함돼 있다. 그동안 꽃배달업체 같은 일부 영세 가맹점에서 카드번호와 유효기간만으로 결제가 가능했지만 지난달부터 자동응답서비스(ARS) 등으로 본인인증 절차를 추가로 거친다. 그러나 해외 사이트에서는 여전히 결제가 가능하다. 카드를 재발급받거나 안 쓰는 카드는 해지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미 3사 고객 567만 명이 카드를 다시 발급받았다.



 Q. 재발급받으면 자동이체도 변경해야 하나.



 A. 카드를 재발급받으면 자동이체를 한 통신사나 보험사에 연락해 결제수단이 변경됐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변경되지 않았다면 새로운 카드번호를 알려 줘야 한다. 보험계약도 보험료를 일정기간 납부하지 않으면 보장이 중단될 수 있다.



 Q. 금융회사가 전화로 정보 유출을 확인한다며 주민등록번호와 비밀번호를 물어보는데.



 A. 알려 주면 안 된다. 공공기관이나 금융회사는 전화를 통해 유출 여부를 확인하지 않는다. 수사기관을 사칭하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Q. 금융사와 거래할 때는 주민번호를 알려 줄 수밖에 없지 않나.



 A. 이르면 하반기부터 금융사와 거래할 때 처음에만 주민번호를 알려 주면 된다. 단말기에 본인이 직접 입력하는 방식이다. 각 금융사에 제공한 개인 정보가 어떻게 이용되고 있는지도 인터넷과 전화를 통해 수시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주민번호클린센터(clean.kisa.or.kr)를 이용하면 주민번호 도용 여부를 무료로 확인할 수 있다.



 Q. 가짜 인터넷 사이트를 이용한 ‘파밍’ 피해를 예방하려면.



 A. 백신 프로그램을 최신으로 업데이트하고 악성코드 감염 여부를 주기적으로 점검해야 한다. 또 보안카드보다 안전성이 높은 보안매체(OTP)를 이용하고 거래 은행의 ‘전자금융사기 예방 서비스’에 가입하는 것이 좋다. ‘나만의 화면’을 설정해 두면 은행 사이트를 가장했을 때 구분할 수 있다. 피싱 사기를 당했다면 즉시 경찰청(112), 금감원(1332), 각 금융사 콜센터에 지급 정지를 요청해야 한다.



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