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 채용 기대보다 미흡" 60%

중견 유통업체에 다니는 황영수(42)씨는 올 초 성과급을 받지 못했다. 직장생활 14년 만에 두 번째 겪는 일이다. 황씨는 “탈·불법을 저질러 재판받는 대기업 오너들을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소신엔 변함이 없다”면서도 “그래도 지금은 (경제 민주화보다) 경제 활성화가 먼저다. 내수가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투자도 부족" 50% … 실제 투자 집행률 연초 대비 80~90%대 그쳐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시 둔산동에 사는 김모(56·자영업)씨는 대기업 옹호론자다. 김씨는 “이제껏 ‘특혜 시비가 있더라도 규제를 풀어 기업이 사업을 하는 게 낫다’는 생각이었다”고 했다. 하지만 요즘은 이런 얘기를 쉽게 꺼내지 않는다. 대기업 입사에서 번번이 낙방하는 둘째 아들(26세)을 보면서 “곳간이 넉넉한 대기업이 (입사) 문을 넓혀주는 게 가장 큰 바람”이라고 토로했다.



 ‘대기업의 바람대로 경제 활성화를 정책 1순위로 옮기는 것에 반대하지는 않겠다. 규제 고삐도 과감하게 풀어 봐라. 대신 고용·투자를 늘려 달라’-.



 이번 중앙일보 여론조사는 대기업에 대한 이 같은 국민 인식을 반영한다. 고용·투자 확대를 전제로 경제 민주화보다 경제 활성화 정책에 동의하겠다는 것이다. 국민 10명 중 5명 이상(56.0%)은 현시점에서 “경기 회복을 위해 정부의 경제 활성화 정책이 더 필요하다”는 의견이었다. 가장 시급한 대기업 정책 역시 “규제 완화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 투자 활성화 유도(53.4%)”를 꼽았다.



 전문가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정책 초점을 ‘일자리’에 맞추고 규제 개혁을 외치고 있어 호의적 평가가 나온 것으로 풀이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쓸데없는 규제는 제거해야 할 암 덩어리”(10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 “사생결단으로 (불필요한 규제와) 붙어야 한다”(12일 무역투자진흥회의) 등 발언 수위를 높이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 박태일 상무는 “대통령의 절박한 의지에 국민이 대체로 호응하고 있다는 의미”라며 “이제는 여기에 추진력을 더해 성과물을 낼 때”라고 말했다.



 문제는 중소기업·직장인·자영업자 등 여전히 어려움을 호소하는 이른바 ‘경제 윗목’이다. 정부와 대기업에 ‘양보’를 했으니 이제 그 온기를 느끼게 해달라는 목소리다. 먼저 ‘중소기업 우선’이라는 현 정부의 슬로건에 대해 국민 인식이 부정적이다. 현 정부의 기업 정책이 “대기업 중심”(44.9%)이라는 여론이 “대·중소기업 간 균형”(29.4%), “중소기업 중심”(14.4%)이라는 의견을 앞지른다.



 특히 대기업의 채용·투자 규모에 대해 각각 60.1%, 50.6%가 “기대보다 미흡하다”고 응답했다. 실제로 매출 기준 600대 대기업의 지난해 투자 집행액은 125조원으로 당초 예정치(129조7000억원)에 미치지 못했다. 부경대 서창배(경제학) 교수는 “최근 대기업의 연초 대비 실제 투자 집행률은 80~90%대에 그치고 있다”며 “아직은 국민 지지를 받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책무가 된 일자리 창출에서 책임을 외면하면 대기업은 언제든 불신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분위기는 실제로 나타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경제 발전에 대기업의 공로가 많았다”는 긍정적인 답변은 49.9%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2012년 2월 새누리당 여의도연구소 조사 때(69.5%)보다 20%포인트 가까이 떨어졌다. 경제 윗목에서 구체적인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언제든 대기업에 등을 돌릴 수 있다는 소리 없는 경고인 셈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집전화(310명)와 휴대전화(390명)를 함께 실시했고,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 수준에서 ±3.7%포인트였다.



이상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