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 제네시스·벤츠 S클래스 '별 중의 별'

‘중앙일보 올해의 차’에 선정된 현대자동차의 신형 제네시스(왼쪽)는 “해외 명차와 견줘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의 수입차’에 오른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오른쪽)는 최고급 세단의 대명사다. [사진 현대차·벤츠]


현대차 신형 제네시스가 2014년 중앙일보 올해의 차(Car of the Year·코티)에 선정됐다. 올해의 수입차는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가 차지했다.

중앙일보 '올해의 차' 선정
르노삼성 QM3 '올해 SUV'



 중앙일보 코티 사무국은 16일 코티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신형 제네시스는 기존 모델에 비해 훨씬 탄탄해진 기본기를 바탕으로 성능과 내·외관, 승차감 등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8년 만에 나온 S클래스의 새 모델은 고급 세단의 이정표를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노면을 스캔한 뒤 차량 높낮이를 조정해 승차감을 높이는 최첨단 기능이 장착돼 있다.



 부문별 수상 차종도 결정됐다. 르노삼성의 QM3는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뽑혔다. 작지만 강한 차라는 평가와 함께 실용성과 디자인에서 후한 점수를 받았다. 이 차의 연비는 18.5㎞/L에 이른다. 성능상은 고성능 스포츠카인 아우디 R8에 돌아갔다. 자동차업계의 창의적 도전과 성과를 평가한 혁신상은 링컨 MKZ가 거머쥐었다. 변속장치를 버튼 식으로 바꾼 발상의 전환과 확 달라진 디자인 등이 심사위원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스마트 부문상은 BMW의 X5가 차지했다. 스마트는 자동차에서 정보기술(IT) 비중이 커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편의·전장장치를 평가하는 것으로 올해 신설한 부문이다. 올해의 친환경차는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에 돌아갔다. 올해의 디자인상의 경우 국산차는 기아차 쏘울, 수입차는 볼보 V40이 각각 선정됐다. 쏘울은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2014 iF 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의 수송제품 분야 본상을 받은 바 있다. 볼보 V40은 안전의 대명사에서 ‘가족의 차’라는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어 가는 볼보의 디자인 철학이 잘 녹아 있다는 평가를 들었다.



 중앙일보 코티는 자동차 관련 업체와 학계에서 10년 이상 근무한 전문 심사위원 17명이 지난해 1~12월 한국에 출시된 신차를 대상으로 심사해 선정했다. 단순히 최고 성능의 차를 뽑는 것이 아니라 디자인·혁신성·가격, 운전자 편의성 등 종합적인 평가를 했다. 업체별 발표와 질의응답으로 진행된 1차 심사는 지난달 14일 마무리했다.



 1차 심사에서는 총 46대의 심사 대상 차종 중 16대가 추려졌다. 최종 후보 차종을 대상으로 한 주행 테스트는 지난 9일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경기도 화성)에서 실시됐다. 12~16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전시회에는 7만여 명이 방문해 후보 차량을 살펴봤다. 시상식은 2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다. JTBC는 올해의 차 선정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을 방영할 예정이다. 심사위원 평가와 별도로 진행된 네티즌 투표의 결과는 시상식 때 발표된다.



 대상 격인 올해의 차에 선정된 신형 제네시스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현대차의 기술력을 총집약한 차”라고 표현한 차다. 48개월 동안 5000억원을 들여 개발했다. 국산차가 올해의 차가 된 것은 3년 만의 일이다. 제네시스는 뒷바퀴 굴림(후륜 구동) 방식을 기본으로 하되 사륜 구동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최고 출력은 315마력, 순간 가속력(토크)은 40.5㎏·m까지 낸다. 차가 이전보다 무거워지면서 연비(8.5~9.4㎞/L)가 낮아진 점이 약점으로 지적됐다. 가격은 4660만~6960만원이다. 출시 3개월여 만에 2만4000대 이상의 계약을 할 정도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번 심사에서 제네시스는 1차 때 2개 수입차와 박빙의 대결을 벌였다. 그러나 실제 주행을 한 2차 평가에서 현대 제네시스는 평균 82.4점(100점 만점)의 점수를 받아 2위 차량을 30점가량 앞섰다. 직접 타 보고 변화를 체감한 심사위원이 많았다는 얘기다. 심사위원인 유지수 국민대 총장은 “성능·코너링·가속·제동·내외장 등 모든 면에서 현대차와 해외 유명 업체의 격차가 크게 축소됐다”며 “다만 명품이 되기 위한 2%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선 현대차만의 정체성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쿠라 레이싱팀 선수인 강병휘 심사위원은 “현대차의 오랜 고심과 노력, 열정이 느껴지는 변화를 확인했고 일부 성능은 수입차를 능가했다”고 말했다.



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