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중공업, 세계 첫 LNG-FSRU 건조 … IT융합 '스마트십' 개발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 FSRU가 바다에서 시운전을 하고 있다. LNG FSRU는 바다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저장할 수 있는 선박으로, 최근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각광받고 있다. [사진 현대중공업]


지난달 19일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에서는 특별한 선박 명명식이 열렸다.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건조에 성공한 LNG FSRU에 이름을 붙이는 행사였다.



LNG FSRU는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를 말한다. ‘바다 위의 LNG기지’로도 불린다. 육상 LNG기지에 비해 공사 기간이 1년가량 짧고 건설비는 절반 수준에 불과해, 단기간에 LNG기지 건설을 원하는 중남미나 동남아시아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날 명명식에는 리투아니아의 달리아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과 현대중공업 이재성 회장, 발주사인 회그LNG사의 레이프 회그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달리아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은 명명식의 대모(代母)로 참석, 선박에 ‘독립(Independence)’이라는 이름을 부여했다. 이는 LNG FSRU 가동으로 그간 러시아에 의존해 오던 가스공급 경로를 다변화해 ‘에너지 독립을 이룬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는 “오늘 우리는 리투아니아 에너지 독립을 위한 중요한 한걸음을 내디뎠다”고 말했다. 이번에 건조한 LNG FSRU는 길이 294m, 폭 46m, 높이 26m 규모로 축구장 3개 크기다. 이 설비는 동유럽 리투아니아 연안에 설치돼 7만t의 가스를 저장·공급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2년여 연구 끝에 LNG FSRU 독자설계 능력을 갖추게 됐으며, 유지·보수 작업주기를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 작업 중단으로 인한 조업 손실을 최소화했다. 현대중공업은 LNG FSRU뿐 아니라 미래 시장을 선도할 선박 건조와 시스템 개발에도 앞서 나가고 있다. 특히 미국의 셰일가스 개발, 환경규제 강화, 친환경선박 수요 증가 등에 초점을 맞춘 기술 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조선에 정보통신(IT)기술을 융합한 ‘스마트십 2.0’ 개발이 대표적이다. 스마트십 2.0은 현대중공업이 2011년 세계 최초로 선보인 스마트십 1.0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2015년 개발 완료가 목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개발이 완료되면 지상에서 선박에 대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기상 상황과 주변 선박 운항 정보 등 각종 정보를 종합 분석해 가장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 경로를 산출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