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효성, 나일론 2.3배 강도 '폴리케톤' 상용화

효성이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탄소 섬유로 만들어진 현대자동차의 콘셉트카 ‘인트라도’. 탄소 섬유는 강판에 비해 강도는 세고 무게는 가벼워 자동차 연비를 높이는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사진 효성]


효성은 핵심 제품의 신시장 확보와 미래 시장 개척을 통해 ‘효성 100년’을 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효성은 1990년대 초 국내 최초로 자체기술을 바탕으로 ‘섬유의 반도체’라고 불리는 스판덱스 원사를 개발했다. 이 제품은 개발 20년만에 세계 시장 1위에 올랐다. 조석래 효성 회장은 2000년대 초 “직접 홍수를 일으켜야겠다”면서 홍수 이론을 펼쳤다. 중국 주하이 등에 대대적인 투자를 감행했다. 2003년에 주하이에 현지법인 효성 광동안륜유한공사를 설립한 데 이어, 2007년엔 연 6000t 규모의 동국무역 스판덱스 공장을 인수했다.



 올해는 스판덱스 제품의 브랜드를 알리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올 1월 스판덱스 브랜드인 ‘크레오라’의 하위 브랜드를 발표했다. 최종 소비자가 제품 기능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데 착안해 각 제품의 차별화된 기능을 알리기 위해 이름을 지었다. 효성 관계자는 “고기능성 크레오라 판매량은 지난 2011년 1500t에서 2014년 8000t 규모로 3년 만에 약 5배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고 말했다. 효성의 산업자재 부문(PG)은 세계 1위 제품인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시트벨트용 원사, 에어백용 원단 등을 앞세워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세계 시장의 45%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타이어코드는 자동차 타이어에 쓰이는 제품으로 자동차 시장 확대와 함께 판매가 늘어날 전망이다. 국내 최초로 개발한 탄소섬유도 새로운 무기다. 탄소섬유는 철의 10배 강도를 지녔지만 무게는 4분의 1 수준이다.



 최첨단 고성능 신소재인 ‘폴리케톤’도 성장 동력이다. 친환경 고분자 신소재인 폴리케톤은 나일론 대비 충격강도는 2.3배, 내화학성은 30% 이상 우수하다. 자동차와 전기전자 분야의 내외장재 및 연료계통 부품 등 고부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용도로 쓸 수 있다.



김현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