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정조 시기 ‘여성 군자’ 사주당 이씨 기록 찾았다

사주당 이씨를 쓴 가장(家狀).
조선시대 현모양처이자 최고 여류 지성으로 꼽혔던 신사임당에 버금갈 만큼 학식과 부덕이 뛰어나 여성군자로 불린 사주당 이씨(1739~1821)에 관한 기록이 발굴됐다. 영조~정조 시대 인물인 이씨는 동해모의(東海母儀, 해동 어머니의 모범)라는 호칭을 받기도 했다. 전 성리학 수준이 일정한 경지에 올라 영조의 경연관(經筵官)이었던 한원진·송명흠 같은 호서(湖西)거유(巨儒)의 칭찬을 받았다. 특히 남당 한원진은 사주당이 12세인 1751년 사망한 사람이어서 그가 10대 소녀인 사주당을 칭찬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사주당이 영재 소녀였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사주당은 또 후에 호조참판이 되는 이양연, 순조 때 진사 3등으로 합격하는 이면눌 같은 이가 성인이 된 뒤 가르침을 주기도 했다. 사주당은 경사(經史)를 주로 연구했으며 결혼 직후엔 당호를 희현당(希賢堂)으로 했다가 ‘주자(朱子)를 배운다’는 뜻인 사주당(師朱堂)으로 바꿨다.

선비 가르친 조선 후기의 ‘사임당’ … 아들 유희가 남긴 『가장』서 당시 행적 확인

 그는 남편 유한규와 성리학 토론을 했고 붕당의 다툼(당쟁)에 대한 견해도 드러내 성리학 학식에서 선비들과 어깨를 견줬다. 특히 서인(西人)이 노론·소론으로 분열된 데 대해 중심 인물인 노론의 송시열과 소론의 윤증 모두를 비판하는 중립적 면을 보여 주기도 했다. 나아가 극심한 붕당(朋黨) 쟁론의 원인을 ‘극원(克怨)’으로 지적했는데 이는 ‘남에게 이기기를 좋아하며 원망한다’는 뜻이다. 조선말기 이건창이 『당의통략(黨議通略)』에서 “시비가 불분명한 일로 거국적인 붕당 시비가 200년간 계속됐다”고 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런 내용은 사주당의 아들이자 『언문지』 『물명고』의 저자로 유명한 조선 후기 백과전서파 실학자 유희(柳僖)가 쓴 『선비숙인이씨가장(先妣淑人李氏家狀)』(어머니 사후 쓴 기록사진)에 나온다. 『가장』은 2004년 한국학중앙연구원에 기탁된 유희의 문집 『문통(文通)』 가운데 『방편자문록(方便子文錄)』권 2에 들어 있었는데 본지의 요청으로 한국학중앙연구원 박용만 책임연구원이 이번에 처음 완역했다.

 『가장』에는 ‘노년에 전후의 약간의 문초를 모아 태우고’라는 내용이 있는데 이는 사주당이 여러 편의 저술을 했음을 의미한다. 그중엔 결혼 전에 쓴 『가례(家禮)』와 『가편여집』이 있다. 결혼 뒤엔 기거·음식에 관한 절도를 수집하고 경전 가운데 아이에게 적합한 내용을 부록으로 붙인 뒤 언문으로 풀어 책을 만들었다. 남편은 『교자집요』라는 제목을 달았다. 20여 년 뒤 62세에 사주당은 『교자집요』의 내용을 보충하고 재편집해 『태교신기(胎敎新記)』를 저술했다. 조선시대 유일한 태교서적이다.

 박용만 책임연구원은 “행장은 치우치지 않고 어머니 사주당의 참모습을 상세히 보여 주는 드문 자료”라며 “대부분의 조선 여류 지식인은 출가 뒤 남편의 후원으로 재능을 발현했지만 사주당은 자신의 의지와 노력으로 현모양처를 넘어 학인으로 자리 잡은 큰 인물”이라고 평했다.

▶관계기사 12~13p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