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규합총서』쓴 빙허각 이씨, 시동생 직접 가르쳐

1 뛰어난 여성 성리학자였음에도 쓸쓸히 잊혀져간 윤지당 임씨. 원주에 있는 그의 자취는 임윤지당길이라는 좁고 초라한 골목의 이름으로 남아 있다. 2 시할아버지 무덤 발치에 있는 임윤지당의 무덤. 후사가 없어 그나마 여기 묻히면 후손이 돌봐줄 거라 생각해 그리 했다. 비석도 없어 처연한 느낌을 일으킨다. 3 설씨 부인의 자취가 남아 있는 순창의 귀래정. 조용철 기자
‘강원도 원주시 호저면 무장리’라는 정보만으로 윤지당 임씨(1721~­1793)의 무덤을 찾긴 쉽지 않았다. 표지도 없어 야산 여기저기를 한참 다니다 동네 이장의 도움으로 겨우 찾아냈다. 시할아버지의 묘 발끝에 곁방살이하듯 놓인 무덤. 비석이나 상석도 없이 쓸쓸하다. 마을 주민은 “윤지당이 유언을 그렇게 남겼다”고 말한다. 자식도 없이 죽어 벌초할 이 없는데 시할아버지 발치에 묻히면 나을까 싶은 마음. 처연하게 슬픈 지혜다. 조선 후기 기학으로 유명한 임성주의 누이. 삶의 뒤안길이 왜 이리 쓸쓸할까.

 아버지가 일찍 세상을 뜬 뒤 윤지당은 오빠 임성주에게 배웠다. 어머니 곁에 오빠·누이가 모여 경전과 역사, 고금의 인물과 정치를 논했다. 윤지당은 그때마다 한마디로 시비를 가렸다. 후에 “나는 본래 성질이 조급해 불편함을 잘 못 참았다. 자라며 힘써 극복하려 했지만 뿌리는 남아 조금씩 발동한다”고 썼다. 문제를 알고 극복하는 노력, 수신(修身)이며 그래서 여성 선비다.

 윤지당은 『대학』과 『중용』을 깊이 공부했고 이기심성론·인심도심논쟁·사단칠정론도 파고들었다. ‘학문을 고기 맛처럼 좋아해 그만두려 해도 할 수 없었다’고 했다. 사후 3년 1796년 편찬된 임윤지당의 문집은 상하 35편. 상권엔 역사·인물평론인 ‘논’이 11편, 철학논문에 해당하는 ‘설’이 6편이다. 하편엔 스스로 훈계하는 ‘잠’이 4편, 경전 해석인 ‘경의’ 2편 등이 있다. 깊은 학식을 보여 준다.

 개인사는 불우했다. 19세에 신광유와 결혼했지만 27세에 사별했다. 자식은 어릴 때 죽고 시동생의 아들을 양자로 들였지만 그도 29세에 죽었다. 학문에 다시 전념한 것은 모시던 시부모와 양부모가 돌아가고 본인이 늙은 뒤. 깊은 밤 낮은 목소리로 경전을 읽었다. 고단한 삶, 학문에서 즐거움을 찾다 1793년 73세에 사망했다. 그가 살았다는 원주시 봉천동의 ‘임윤지당길’을 찾았지만 폭이 좁고 초라하고 옹색하다. 페미니즘의 시대임에도 조명받지 못하는 여류 지식인이다.

 신사임당 이후 주춤하던 조선의 여성 지식인은 영조·정조대 문예부흥을 거치면서 기지개를 켠다. 사대부 집안에서 여성들은 어릴 때부터 남자 형제와 같이 경전과 수신서를 읽었다. 한글을 넘어 한문 글쓰기가 가능한 지식인 여성들이 여럿 등장했다.

 또 다른 여류 선비로 정일당 강씨(1772∼1832)가 있다. 명문이지만 가난한 집에서 자란 그는 21세에 윤광연(尹光演)과 결혼했는데 생업으로 다른 일을 하던 남편에게 학문을 권했다. 사서와 경학을 공부하는 남편 곁에서 바느질을 하며 읽는 소리를 듣고 내용을 알아차리며 바로 외웠다. 남편은 같이 공부할 것을 권했다. 부부 금실도 좋아 주고받은 쪽지 편지가 전한다.

 그러나 어머니로서의 삶은 고단했다. 5남4녀를 다 돌 전에 잃었다. 몸도 약한 정일당은 가슴에 자식을 묻고 학문에 전념함으로써 고단한 삶을 이겨 냈다. 많은 저술은 대부분 유실됐다. 문집 『정일당유고』는 사후 남편 윤광연이 펴냈다. 형편이 어려웠지만 아내의 문집을 간행한 남편이 갸륵하다.

 사주당 이씨의 외조카인 빙허각 이씨(1759­~1824)도 이름난 여류 학자다. 전주 이씨 명문가 출신인 그도 성격이 불같았다고 한다. 간니가 날 무렵 또래 아이들이 이를 가는 것을 보고 작은 망치로 위아랫니를 뽑아 피를 철철 흘렸다는 얘기가 전해온다. 15세에 남편 서유본(徐有本)과 결혼했는데 시집도 대단했다. 『보만재총서』를 남긴 서명응(徐命膺)은 시할아버지, 『해동농서』를 남긴 서호수(徐浩修)는 시아버지다. 빙허각은 시집온 그해에 다섯 살 아래 시동생 서유구(徐有榘)를 직접 가르쳤는데 훗날 서유구는 『임원경제지』를 남긴다.

 1806년 시댁이 옥사(獄事)에 연루돼 몰락하자 그는 차밭을 일구면서 집안 살림을 떠맡았다. 그 경험이 『규합총서(閨閤叢書)』를 쓰는 바탕이 됐다. 남편은 자신의 문집에서 “아내가 여러 책에서 줄거리를 모아 항목별로 나눴다… 내가 책 이름을 규합총서라고 했다”고 썼다. 빙허각이 51세에 쓴 책은 20세기 초까지 여성들에게 가장 널리 읽혔던 백과사전이었다. 남편이 죽자 절명사(絶命辭)를 짓고 곡기를 끊은 채 누워 지내다가 사망했다. 『규합총서』 외에 『청규박물지』 『빙허각 시집』 등(3부 11책)이 전한다.

 조선 초기 신사임당 이전의 여성 지식인으론 순창의 설씨 부인(1429~­1508)이 꼽힌다. 신숙주 동생 신말주의 부인이다. 신말주는 형이 수양대군(세조)의 왕위 찬탈에 간여하자 처가인 순창으로 내려갔다. 설씨는 불사를 위해 권선문(勸善文)을 짓고 사찰 그림을 그려 돌려 보게 했다. 양반집 부녀자가 사찰 건립을 위해 문장을 썼다는 사실 자체가 주목할 만하다.

 14폭의 권선문, 2폭의 채색도로 구성된 절첩(16쪽보물 제728호)은 여류 문인 필적으론 가장 오래된 것이다. 위당 정인보는 “조선조 뛰어난 여류로서 신사임당이 그림과 글씨의 미를 갖추고 있으나 문장에 있어서 설씨 부인이 더 솟을 것 같다”고 극찬했다. 순창의 설씨 자취론 1974년 보수한 ‘귀래정(歸來亭)’과 고령 신씨 세거지가 있다. 귀래정은 신말주의 호이자 그가 세운 정자 이름. 서거정의 『귀래정기』와 강희맹의 시문이 액판으로 걸려 있다. 무남독녀였던 설씨 부인의 공덕을 기리는 뜻에서 고령 신씨 문중은 ‘외손봉사’(外孫奉祀:외손자가 외할아버지 제사를 지내는 것)의 전통을 지키고 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