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월은 교황 휴가철 … 그럼에도 방한 결정"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염수정 추기경(오른쪽) 등 천주교 지도자들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함께했다. 박 대통령은 오는 8월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에 대해 “행사가 차질 없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천주)교회와 협력해 나가면서 필요한 지원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변선구 기자]


“교황님께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기도를 해주셨는데 염수정 추기경께서 기도를 청해주셔서 감사드린다.”(박근혜 대통령)

박 대통령·천주교 지도자 오찬
"교황께 깊이 감사 … 행사 적극 지원"



 “지난 2월 서임식을 하러 교황청에 가서 회의 때 기도를 부탁드렸다. 이산가족 상봉 또 생사확인 문제는 국제적으로 힘을 합해야 한다.“(염수정 추기경)



 8월 14일로 예정된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과 관련해 박 대통령이 14일 염 추기경 등 천주교 지도자들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했다. 주한 교황대사 오스발도 파딜랴 대주교, 교황방한준비위원장인 강우일 주교, 준비위 집행위원장인 조규만 주교가 함께했다.



 교황을 초청하는 나라가 많았지만 교황이 직접 “나는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결정했고, 8월은 교황의 휴가철임에도 불구하고 한국 방문을 결정했다는 얘기가 오갔다고 한다.



 박 대통령은 “한국 교회에 새 추기경이 계셨으면 하고 죽 바라왔는데, 올해 초에 교황께서 염 추기경을 임명해 주셔서 천주교회는 물론이고 국민들에게도 큰 기쁨이 되고 있다”고 축하했다. 그러면서 “교황께서 직접 방한을 해 주신다고 해서 교인들이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우리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많은 관심을 갖고 계시고, 또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 이렇게 기도를 해 주신다는 그 소식을 들었을 때 정말 깊이 감사드리는 마음이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정부는 교황 방한 행사가 차질 없이 잘 진행이 될 수 있도록 교회와 협력을 해 나가면서 필요한 지원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대통령, 23일부터 네덜란드·독일 방문=박 대통령은 23일부터 5박7일간 네덜란드와 독일을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발표했다. 24~25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제3차 핵안보 정상회의가 순방 첫 일정이다. 세계 53개국 정상이 참석하는 안보 분야 최대 다자 정상회의다. 박 대통령은 24일 개막 세션에서 전임 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모두 연설을 한다. 이어 요아힘 가우크 독일 대통령의 초청으로 25~28일 독일을 국빈 방문한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도 만난다.



글=신용호 기자

사진=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