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레이시아 여객기 실종 미스터리

“오케이, 알았다”가 마지막이었다. 8일 오전 1시30분 승객과 승무원 등 총 239명을 태운 말레이시아항공 MH370편은 조종사와 지상 관제탑의 교신을 끝으로 사라졌다. 그로부터 일주일간 총 12개국의 항공기와 선박 수십 대가 동원돼 항로 주변 바다를 뒤졌지만 허사였다. 항로 동쪽 남중국해 해상에서 발견된 기름띠와 정체 모를 부유물 등도 모두 실종 여객기와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라진 지 1주일 … 아는 것이라곤 '지금 날지 않는다' 뿐

  그러나 수색의 첫 단추가 잘못 꿰어진 게 드러나고 있다. 14일 로이터통신은 수사 상황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비행 경험이 있는 누군가가 고의로 여객기를 안다만 제도로 몰고 간 정황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당국이 군 레이더에 포착된 실종기의 운항 궤적을 분석한 결과 여객기가 말레이 반도를 경유, 안다만해와 벵갈만 사이의 안다만 제도를 향해 비행한 것으로 추정됐다는 것이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마지막 교신 후에 여객기가 네 시간 더 비행한 듯한 엔진 데이터가 지상 시설에 수신됐다”고 13일 보도했다. WSJ는 이후 엔진 데이터가 아니라 특정 기내 시스템 상황을 자동으로 전송하는 위성통신 링크를 바탕으로 유추해낸 것이라고 정정했다.



 CNN 등 다른 언론도 최종 교신 이후 상업 위성에 여객기로부터 약한 파동(ping)이 감지됐다고 전했다. 항공기 운항정보 교신시스템(ACARS)으로 알려진 자료 송신 시스템을 통해서다. 위성과 교신하려는 시도라고 볼 수 있는 이 신호는 한 시간에 한 번꼴로 전송되는데 이게 최종 교신 후에도 4~5차례 이어졌다는 것이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실종기가 최종 교신 이후 바로 추락하거나 폭발한 것이 아니라 누군가에 의해 고의로 항로가 바뀌었다는 게 된다.



 이에 따라 14일 실종기 수색 범위가 인도양 쪽으로 큰 폭 확대됐다. 앞서 미 백악관도 사고기 수색 범위가 인도양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해군 구축함 키드함을 인도양으로 파견했다. 최악의 경우 여객기가 네 시간 더 날아갔을 거리, 약 4000㎞를 헤집고 다녀야 한다.



 MH370의 항로 이탈은 사태 초기부터 거론된 바 있다. 실종 다음 날인 9일 로잘리 다우드 말레이시아 공군 참모총장은 “군 레이더 기록 결과 최종 교신 직후 비행기가 방향을 돌리려 했음을 시사하는 징후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말레이시아항공사 측은 항로 이탈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12일 또다시 반전이 일었다. 다우드 참모총장이 기자회견에서 “8일 오전 2시15분쯤 믈라카해협 북단에서 미확인 비행체가 군 레이더에 잡힌 바 있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반도 서쪽 페낭섬에서 북서쪽으로 320㎞가량 떨어진 지점이다. 최종 교신 이후 45분 지났을 때다. 이 비행체가 MH370이라면 기수가 정상 경로의 거의 반대쪽으로 향하고 있던 게 된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H370의 기장은 53세 자하리에 아메드 샤다. 1981년 말레이시아항공에 입사한 그는 비행시간 1만8365시간에 이르는 베테랑이다. 2007년 입사한 27세 부기장 파리크 압 하미드는 2763 시간 비행했다. 앞서 한 호주TV는 부기장 하미드가 2011년 11월 여성 2명을 조종실에 태운 채 비행한 적 있다는 의혹을 전했다. 당시 조종실에 초대됐다는 여성은 TV에 출연해 “조종사들이 비행 내내 담배를 피웠고 우리와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주장했다. 항공 내규상 있을 수 없는 풍기문란이다.



이와 관련, 13일 미 ABC방송은 또 다른 미스터리를 전했다. MH370에 장착돼 있던 두 개의 통신 시스템이 시간 차를 두고 차례대로 종료됐다는 보도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MH370의 자료 송신 시스템은 8일 오전 1시7분쯤 작동을 멈췄고, 무선 통신 시스템은 그보다 14분 후인 1시21분 중단됐다. 이는 갑작스러운 사고나 고장이라기보다 조종사나 제3자에 의한 의도적인 통신 시스템 차단으로 보인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반면 중국 과학자들은 14일 상반되는 팩트를 내놓았다. 중국 과학기술대 지진지구내부물리실험실 연구진이 이날 대학 사이트에 올린 글에 따르면 8일 오전 2시55분쯤 베트남 남쪽 약 150㎞ 떨어진 해저에서 진동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종 교신 신호 지점에서 북동쪽으로 116㎞ 떨어진 곳이다. 연구진은 “이 지역은 지진대가 아닌 만큼 진동이 실종기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8일 오전 1시30분 MH370에선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8일 0시41분 여객기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이륙했다. 날씨는 쾌청한 편이었다. 기체(보잉 777-200ER 기종)의 오른쪽 날개를 2년 전 충돌 사고로 수리한 적은 있지만 열흘 전 점검 때 ‘이상 없음’이었다. 여객기는 예정대로라면 이날 오전 6시30분 중국 베이징에 내려야 했다. 기체엔 총 7시간30분 정도 비행할 수 있는 연료가 실려 있었다. 어떤 경우라도 여객기가 지금도 날고 있을 리는 없다.



강혜란 기자



MH370에게 있었을 법한 6가지 시나리오



1 복합 장애 = 2009년 에어프랑스 447편과 같은 꼴이다. <부속기사 참조> 사전 비상 신호가 전혀 없었다는 점에서 MH370이 그야말로 느닷없는 파국, 즉 기체 공중 분해 같은 걸 겪었을 가능성이다.



2 기계 결함 = 민간 레이더 시스템에 감지되는 무선식별장치(transponder)가 작동하지 않았다.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정전 사태 같은 게 원인일 수 있다.



3 조종사 자작극 = 무선식별장치를 일부러 끈 게 조종사라는 가설이다. 레이더를 피한 채 어딘가로 향했다. 이유는 알 수 없다.



4 조종사 과실 = 인재(人災) 가능성을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



5 테러 = 도난여권 승객 2명 때문에 초창기 강력하게 제기됐다. 이들은 유럽 망명을 희망했던 것으로 밝혀져 테러단체와의 연관 가능성은 없다고 추정된다. 실종 시점에 공중 폭발이 감지되지 않아 현재로선 가능성이 낮다.



6 추가 비행(하이재킹) = 통신이 끊긴 채 몇 시간을 더 날았을 가능성이다. 이 경우 하이재킹(납치) 의혹이 있다. 단 납치범이 고도로 숙련된 비행 경험이 있어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