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여성 우선 공천' 둘러싸고 '친박-친이' 갈등

[앵커]

새누리당이 여성우선공천 지역 선정 문제를 놓고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오늘(14일) 설명회장은 아수라장이 됐는데요. 여기에는 친박, 친이간 갈등도 한몫을 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성문규 기자.

[기자]

새누리당 당원을 대상으로 한 상향식 공천제 설명회장.

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인 김재원 의원의 설명이 끝나고 질의 시간이 시작되자 차분했던 회의장이 갑자기 소란스러워집니다.

[(서울 강남 지역을 여성우선공천 지역으로) 선정한다는 뉴스를 보고 너무 분노해서 이 자리에 참석했습니다.]

[이봐요. 내 얘기 들어. (마이크 끄세요.)]

여성 우선 공천 지역으로 거론되는 곳의 후보들이 경선 참여 기회 자체를 잃게 될까 반발한 겁니다.

그런데 지역에 따라 친이-친박계간 자존심 싸움도 논란의 배경이 되고 있습니다.

포항시장 후보의 경우, 이명박 정부에서 승승장구했던 이강덕 전 해양경찰청장과 친박계가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정재 전 서울시의원이 경합중입니다.

때문에 포항을 여성 우선공천 지역으로 지정하는 건 친박계인 김 전 의원을 돕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내일까지 경선후보 등록을 마감하고 여성우선공천 지역 선정은 다음주에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JTBC 핫클릭

새누리, 여성 우선공천 논란 계속…공천위 또 '재검토'새누리 '제주지역 경선 룰' 후폭풍…잇단 탈당 시사정미홍, 새누리당 서울시장 경선 출사표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