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안부 같은 과거 잘못 단죄돼야 성폭력 근본적 해결"

“여성에 대한 폭력이 지속되는 이유는 과거의 잘못이 제대로 단죄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위안부 문제가 대표적 사례입니다.”

 조윤선(사진) 여성가족부 장관은 12일(현지시간) 뉴욕 컬럼비아대 워런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주제로 한 특별 강연에서 이같이 말했다. 강연은 컬럼비아대 로스쿨 한국법연구소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조 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한·일 관계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현재 분쟁 지역에서도 계속되고 있는 여성에 대한 성폭력을 막을 수 있는 근본적 해결 방안이라는 의미에서 세계 시민들이 보다 관심을 갖고 마음을 모아주길 바란다”며 “미국 젊은이들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벌어졌던 여성 인권에 대한 전례 없던 유린상을 제대로 인식해 다시는 인류 역사상 유사한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조 장관은 고(故) 정서운 할머니의 생전 육성 증언이 담긴 애니메이션 ‘소녀 이야기’를 상영하는 것으로 강연을 시작했다. 그는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공개적으로 일본 정부에 사죄와 배상을 요구한 이후 어떤 일과 논의들이 있었는지 설명했다. 이어 “올 초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 위안부 문제를 주제로 한 한국만화기획전이 성황리에 개최됐다”며 “이 문제를 세계 시민들에게 알리는 데 큰 힘과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강연을 주선한 컬럼비아대 로스쿨 한국법연구소 조셉 하트 교수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연구 조사를 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뉴욕대 한인 학생회와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주제로 간담회도 가졌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