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회’ 유아인 “김희애와 스킨십 수위? 갈 때까지…” 충격





‘밀회 김희애 유아인’.



배우 유아인이 19살 연상 배우 김희애와의 애정신에 대해 언급했다.



유아인은 12일 오후 서울 중구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극 '밀회' 제작발표회에서 극 중 스킨십의 수위와 애정신을 대해는 마음가짐을 묻는 질문에 "키스신은 이미 소화했다. 김희애 선배님도 저도 물론 초반엔 껄끄러움이야있었겠지만 지금은 마음을 확 열여둔 상태다"며 "현재는 스킨십을 할 때 크게 어색함의 몇 단계를 거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상태다. 작가님이 어디까지 써주실진 모르겠지만 갈 때까지 가아죠"라고 밝혔다.



연상 배우 김희애와 연기하는 것에 대해선 "전혀 부담이 없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세대차가 많이 나는 분들과 연기를 해왔어서 그런지 큰 부담은 없다. 세대 차이도 크게 느끼지 않는다"며 "사랑에는 세대차도 없고 나이차도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카메라 슛이 돌아가기 전엔 김희애 선배님과 유아인 후배지만 촬영이 시작되면 그냥 여자로 보인다. 나 역시 연기할 땐 순수한 한 인간으로 선배님 앞에 서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밀회'는 JTBC '아내의 자격'에서 호흡을 맞춘 김희애·안판석 감독·정성주 작가 등이 다시 한 번 손을 잡은 드라마다. 김희애의 파트너로 19세 연하 유아인이 출연한다. 20년 동안 피아노에 대한 재능이 있는 줄 모르고 살던 가난한 퀵서비스 배달원 유아인(이선재, 극 중 20세)이 우연히 서한예술재단 기획실장 김희애(오혜원, 극 중 40세)를 만나 재능과 사랑을 꽃피우는 내용을 그린다.



17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 김연지 기자 yjkim@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