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석 추정 암석 또 발견,밭일 하던 80세 노인이 발견…"로또 당첨?"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운석 추정 암석 또 발견’.



진주에서 또 운석으로 추정되는 암석이 발견됐다,



11일 오후 4시 30분쯤 경남 진주시 미천면 오방리의 한 밭에서 일을 하던 박모(80)씨가 암석을 발견해 12일 언론에 공개했다.



암석이 발견된 장소는 운석 추정 암석이 처음 발견된 진주의 한 비닐하우스와는 4㎞ 정도 떨어진 곳이다.



박씨는 “밭을 둘러보다가 평소 보지 못한 돌덩어리가 있어 면사무소에 신고했다”며 “최근 운석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운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날 발견된 암석은 가로 세로가 15㎝, 높이 17㎝ 정도로 무게는 4.1㎏. 인근 비닐하우스에서 발견된 암석처럼 표면이 탄 듯 시커먼 색깔을 띠었다.



박씨는 이 암석을 극지연구소로 보내 운석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운석 추정 암석 또 발견 소식에 네티즌들은 “운석 추정 암석 또 발견, 내 생애 진주 이렇게 많이 들어본 적 처음”,“운석 추정 암석 또 발견, 진주에 연속 로또가 터지네”,“운석 추정 암석 또 발견, 과연 진짜 운석일까?”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