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아 이상화 서로 수상소감에서 '연느님','상느님'이라 부르며 축하

[사진 대한체육회 제공]




‘김연아 이상화’.



‘빙속 여제’ 이상화(25·서울시청)와 ‘피겨 여왕’ 김연아(24·올댓스포츠)가 제19회 코카콜라 체육대상 최우수선수상을 공동 수상했다.



이상화와 김연아는 12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 나란히 참석했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이상화는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고, 김연아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값진 은메달을 따냈다.



시상식에 참석한 김연아는 “나보다 더 잘한 선수도 있다. 특히 박승희 선수는 금메달도 많이 땄다. 내가 최우수선수상으로 선정돼 민망하기도 하고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이상화도 “올림픽을 기분 좋게 마무리하게 돼 기분 좋다. 이런 자리를 마랜해주신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둘은 서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상화는 “김연아 하면 아름다움을 연기하는 종목의 선수다. 다들 부르듯이 ‘연느님’, ‘여신’이라는 단어가 생각난다”고 했다.



그러자 김연아도 “상화 언니는 밴쿠버와 소치에서 함께했는데 메달을 따서 기쁘다. 상화 언니가 ‘연느님’이라고 했는데 나는 ‘상느님’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고 센스 있는 답을 내놨다.



김연아 이상화 수상소감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연아 이상화, 보기 좋네”,“김연아 이상화, 축하해요”,“김연아 이상화, 요즘 가장 핫한 두 명”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