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봉식 사망원인 "무슨일 있었는지 봤더니…안타까운 사연 밝혀져"





‘우봉식 사망원인’.



배우 우봉식이 생활고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1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우봉식(43)이 9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자신의 월세방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배우 우봉식은 2007년 KBS 드라마 ‘대조영’에서 팔보 역으로 출연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대조영’ 출연 이후 이렇다 할 배역을 맡지 못하고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인테리어 일용직 노동자로 근무했다. 삶을 비관해 우울증에 빠지면서 결국 스스로 안타까운 생을 마감했다.



우봉식은 1983년 MBC 드라마 ‘3840유격대’에서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6월의 일기’, ‘싸이렌’, ‘사랑하니까, 괜찮아’ 등에 출연했다.



우봉식 사망원인 소식에 네티즌들은 “우봉식 사망원인, 대조영 이후 배역이 없었구나”,“우봉식 사망원인, 단역배우들의 생활고 문제다”,“우봉식 사망원인, 아역배우 출신이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