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황후 연철 최후, "고려계집의 치마폭에 휩싸여…" 독설





‘기황후 연철 최후’.



‘기황후’ 연철 전국환의 최후에 관심이 집중됐다.



11일 방송된 MBC ‘기황후’에서는 왕유(주진모 분)와 백안(김영호 분)이 연철(전국환 분)의 일가를 무너뜨리기 위해 총공격에 나섰다.



연철은 반항 끝에 옥에 갇혔고, 황제를 향해 “죽기 전에 충언을 올린다”며 “기 씨를 멀리하라”고 말했다. 연철은 이어 “죽는 것은 두렵지 않으나 대원제국이 고려계집의 치마폭에 휩싸인 것이 원통하다”고 독설을 했다.



특히 목숨을 구걸하지 않고 당당하게 최후를 맞은 연철 모습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연철은 여러 번 위험한 상황에 처했지만 막강한 권력으로 위기를 넘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기황우 연철 최후, 왕유가 배신하다니”,“기황우 연철 최후, 카리스마 있는 모습 멋지다”,“기황우 연철 최후, 끝내 타환에게 당하는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