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승호 감독 실형…'징역1년3월·추징금1억원' 선고

양승호 감독 실형 [사진 = 중앙 포토]




 

‘양승호 감독 실형’.



양승호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실형을 판결받았다.



12일 대법원 2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고교 야구선수를 대학 특기생으로 입학시켜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기소된 양승호 전 감독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3월과 추징금 1억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2009년 무등기대회 당시 고려대 야구부 특기생으로 선발하는 대가로 A군의 아버지로부터 1억 원을 2~3차례 나눠 받아 양 전 감독에게 전했다는 강모씨의 진술은 신빙성이 있다”며 “실력을 보고 선발했다거나 돈을 나중에 받았다는 것은 배임수재죄 성립 여부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판결문에서 밝혔다.



이어 “변론을 종결한 뒤 재개할지 여부는 법원의 재량에 속한다”며 “변론재개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재판부가 예정된 선고기일에 선고를 했다고 해서 이를 위법이라고 볼 수 없다”고 전했다.



양승호 전 감독은 고려대학교 야구부 감독으로 재직하던 2009년 서울 모 고교 감독으로부터 입학 청탁과 함께 2차례에 걸쳐 모두 1억 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1심에서 징역 1년 3월 추징금 1억 원을 선고받았다. 이어 2심은 원심과 같이 실형을 선고, 보석방을 취소하고 법정구속했다.



양승호 감독 실형 소식에 네티즌은 “양승호 감독 실형, 결국 이렇게 판결 났구나”, “양승호 감독 실형, 돈이 뭔지...”, “양승호 감독 실형, 원심이 확정되다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