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혜빈 폭풍 눈물 "대체 무슨일인가 봤더니, 13년 전…"

전혜빈 폭풍 눈물 [사진 = SBS]


 

‘전혜빈 폭풍 눈물’.



배우 전혜빈이 13년 전 서울 홍제동 화재 사건에 눈물을 흘렸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심장이 뛴다’에서 2001년 3월 4일 일어난 홍제동 화재 현장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보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소방관이 직접 제작한 것으로 알려진 이 다큐멘터리는 6명의 소방관이 숨진 홍제동에서 일어난 화재사건의 과정들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당시 소방관들은 아들이 못 나왔다는 건물주의 말에 화염이 가득한 건물 속으로 들어갔다. 소방관들이 건물 안으로 들어간 후 화재가 급격히 커지면서 다가구 주택이 형태도 없이 무너졌다.



이로 인해 소방관 7명이 고스란히 무너진 건물 안에 갇혔다. 심지어 당시 현장은 불법주차 차량으로 인해 중장비마저 진입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255명의 소방관들은 동료를 구하기 위해 맨손으로 무너진 콘크리트를 꺼낼 수밖에 없었다.



밤새 이어진 작업에 아침이 밝자 한 명을 제외한 모두가 차가운 시신으로 동료 앞에 나타났다. 결혼을 앞둔 1년차 소방관부터, 4500회 출동 경력의 20년차 소방관까지 6명의 소방관이 목숨을 잃은 대참사였다.



이 다큐멘터리를 본 전혜빈과 최우식은 적적한 감정에 흐르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전혜빈 폭풍 눈물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전혜빈 폭풍 눈물, 나도 슬프다”, “전혜빈 폭풍 눈물, 벌써 그 사건이 13년이나 됐다니”, “전혜빈 폭풍 눈물, 아직도 생각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