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야 개명고백, "바보 흉내 내는 호동이 형님 때문에…"

[사진 KBS2 `우리 동네 예체능` 방송화면 캡처]


‘호야 개명고백’.



그룹 인피니트의 호야(23·이호원)가 개명했다고 고백했다.



호야는 11일 밤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 출연해 개그맨 강호동과 함께 태권도 단원 오디션을 통과한 합격자를 찾아 나섰다.



이날 호야는 “사실 밝힐 게 있다. 지금 본명으로 알려진 이호원이라는 이름은 개명을 한 거다. 본명은 이호동이었다”고 말했다.



호야는 “강호동 형님 때문에 개명을 했다. 한참 ‘소나기’에서 바보 흉내를 낼 때 친구들이 놀려서 매일 울었다. 한 두 달 동안 울었던 것 같다. 그래서 부모님이 바꿔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뭔가 반가우면서도 속상하다”고 말했다.



호야 개명고백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호야 개명고백, 이호동 귀여운데”,“예체능 호야 개명고백, 호야도 왕따였나”,“예체능 호야 개명고백, 심상군이 대박이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