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혜빈 폭풍 눈물 "13년 전 사건 듣고 왈칵…대체 무슨일이길래?"

전혜빈 폭풍 눈물 [사진 = SBS]


 

‘전혜빈 폭풍 눈물’.



배우 전혜빈이 13년 전 서울 홍제동 화재 사건에 눈물을 흘렸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심장이 뛴다’에서 2001년 3월 4일 일어난 홍제동 화재 현장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보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소방관이 직접 제작한 것으로 알려진 이 다큐멘터리는 6명의 소방관이 숨진 홍제동에서 일어난 화재사건의 과정들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당시 소방관들은 아들이 못 나왔다는 건물주의 말에 화염이 가득한 건물 속으로 들어갔다. 소방관들이 건물 안으로 들어간 후 화재가 급격히 커지면서 다가구 주택이 형태도 없이 무너졌다.



이로 인해 소방관 7명이 고스란히 무너진 건물 안에 갇혔다. 심지어 당시 현장은 불법주차 차량으로 인해 중장비마저 진입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255명의 소방관들은 동료를 구하기 위해 맨손으로 무너진 콘크리트를 꺼낼 수밖에 없었다.



밤새 이어진 작업에 아침이 밝자 한 명을 제외한 모두가 차가운 시신으로 동료 앞에 나타났다. 결혼을 앞둔 1년차 소방관부터, 4500회 출동 경력의 20년차 소방관까지 6명의 소방관이 목숨을 잃은 대참사였다.



이 다큐멘터리를 본 전혜빈과 최우식은 적적한 감정에 흐르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전혜빈 폭풍 눈물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전혜빈 폭풍 눈물, 나도 슬프다”, “전혜빈 폭풍 눈물, 벌써 그 사건이 13년이나 됐다니”, “전혜빈 폭풍 눈물, 아직도 생각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