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습기 살균제 폐손상 사례 중 절반 피해 인정…"정부 치료비 지원한다"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가습기 살균제 폐손상’.



가습기 피해 사례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가습기 살균제 탓인 것으로 확인됐다.



2011년 43건의 사망의심자가 알려진 후 정부의 조사를 거쳐 처음으로 피해 당사자와 유족의 신고를 받아 질병관리본부가 조사한 361명 중 약 절반(46.6%)인 168명이 피해를 인정받았다. 이들은 치료비 등을 정부로부터 지원받는다.



11일 질병관리본부 폐손상조사위원회는 의심환자 361명(생존자 257명·사망자 104명) 중 127명이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 손상이 확실하고, 41명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가능성이 작거나 거의 없는 사례는 각각 42명, 144명이었고, 나머지 7명은 자료 불충분으로 판정받지 못했다.



특히 사망자 104명 중 75명(72.1%)이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가 확실하거나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결과는 우편과 휴대전화로 이번 주 안으로 통보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피해를 인정받은 이들에게 이르면 4월 중 그간 지출한 의료비(최저한도 583만 원)를 지급하고, 유족에게는 장례비 233만 원도 보조할 방침이다. 이번에 조사대상이 되지 못한 의심환자는 추가로 환경산업기술원에서 접수받아 피해 여부를 조사한다.



가습기 살균제 폐손상 판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습기 살균제 폐손상, 살균제 한 번 잘못 썼다가”,“가습기 살균제 폐손상, 뒤늦게라도 보상이 돼서 다행”,“가습기 살균제 폐손상, 유가족들 안 됐어”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