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협조자 퇴원하자마자 사전영장 방침

검찰이 서울시 공무원간첩 증거조작 사건과 관련해 국가정보원 대공수사라인 요원 일부와 협조자 김모(61)씨가 피의자 유우성(34)씨의 북한·중국 간 출입경(출입국) 기록 등 문서 조작 과정에서 공모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 증거조작 수사팀(팀장 윤갑근 검사장)은 11일 국정원 대공수사팀 파견직원인 선양 주재 총영사관 이모 영사가 지난해 12월 17일 김씨에 의해 위조된 싼허변방검사참(세관) ‘정황설명에 대한 답변서’에 대해 영사확인서를 작성해 준 사실을 파악했다.



간첩혐의 유우성 오늘 소환

 이 영사는 특히 확인서에서 “싼허세관에 문의한 바 관련 문건(유씨 변호인 측 정황설명서)에 대한 신고가 있어 조사를 진행 중이며, 합법적 서류가 아니라는 답변서를 전달받았다”며 자신이 직접 싼허세관과 접촉해 문건을 입수한 것처럼 적었다. 당시 김씨는 국정원 대북공작단 소속 김모 조정관(일명 ‘김 사장’)의 부탁을 받고 위조문건을 만들어 전달했다.



 이에 따라 수사팀은 싼허세관 문건위조를 공모한 김 조정관과 국정원 협조자 김씨, 이 영사 세 명 모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히 지난 5일 자살을 기도한 바 있는 김씨에 대해서는 퇴원 즉시 신병확보를 위해 이르면 12일 사문서위조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수사팀은 국정원 본부의 대공수사단장과 대북공작단장 등 상부의 지시·공모가 있었는지를 규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수사팀은 또 12일 오후 2시 피의자 유우성씨를 직접 참고인으로 불러 국정원이 입수한 출입경기록과 발급확인서, 싼허세관 공문이 위조문건이라는 데 대한 본인 입장을 듣기로 했다.



정효식·노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