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욱일기 무늬 디자인 일본 축구 유니폼 … FIFA, 공식 판매 논란

욱일기 형태의 디자인이 담긴 일본 축구대표팀 유니폼이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FIFA 공식 인터넷 쇼핑몰(store.fifa.com)은 11일 현재 2014 브라질 월드컵 본선 진출 32개국 유니폼을 판매 중이다. 지난해 11월 공개돼 논란이 됐던 일본 유니폼도 89.99달러(약 9만6000원)만 결제하면 전 세계 어디서든 구입할 수 있다.



 일본 유니폼은 왼쪽 가슴을 중심으로 11개의 햇살이 퍼져가는 디자인이다. 붉은색이 아니지만 형태는 욱일기와 흡사하다. 욱일기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 군기로 사용됐다. 이 때문에 강한 정치적 함의가 담긴 욱일기 디자인의 유니폼은 ‘경기장에서 정치적 의사표현을 금지한다’는 FIFA 규정에 어긋난다는 의견이 일고 있다. 런던 올림픽 때 독도 세리머니를 한 박종우는 바로 이 규정 때문에 A매치 2경기 출장정지라는 징계를 받았다.



 FIFA 공식 인터넷 쇼핑몰은 일본 유니폼을 ‘떠오르는 태양에서 뻗어나가는 빛을 형상화한 디자인(A rising sun ray textured designs)’이라고 설명했다. 욱일기와 같은 맥락의 디자인이라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 아울러 ‘일본이 브라질 월드컵에서 이 유니폼을 착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논란이 됐을 때 아디다스 측은 “가슴의 문양은 11명의 선수가 힘차게 뛰어나가는 이미지”라고 했다.



 일본은 지난해 11월 17일 네덜란드와 평가전부터 이 유니폼을 착용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卍 뒤집어 놓은 모양)는 철저히 금기시된다. 욱일기에 대해선 하켄크로이츠만큼 내용이 잘 알려지지 않아 별다른 제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정치적 논란에 휩싸이는 것을 경계하며 반응을 자제하고 있다.



박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