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대만 연예인 야구, 자폐아 돕기 자선경기

야구를 사랑하는 한국과 대만의 인기 연예인들이 16일 오후 3시 대만 타이중 인터콘티넨탈 야구장에서 대만 자폐아동을 돕기 위한 자선 야구 경기를 펼친다. 한국 연예인 올스타팀은 2014 한스타 연예인야구리그에 참가 중인 12개 팀에서 선발했다. 올스타팀은 감독을 맡은 배우 이근희(사진)를 비롯, 이종원·오만석·박재정·김준·노승범(이상 배우), 김창렬·동호·고유진·모세(이상 가수), 이봉원·김현철·김수용·변기수·박성광·김대성·한민관 (이상 개그맨), 박광수(만화가) 등 20명이다.



 대만 대표선수들은 개그맨 펑차차(澎恰恰)·쉬샤오순(許效舜), 배우 웡자밍(翁家明) 등 20명이다.



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