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경도 연락 달래요 이상화처럼 화보 찍게

김연경은 터키 여자배구의 강호 페네르바체에서도 팀의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다. [사진 인스포코리아]
“저요? 남성적이기도 한데 여성스러운 면도 있어요. 요리도 잘해요.”



"저도 알고보면 요리 잘하는 여성 … 자유계약 됐지만 기쁘진 않아"

 여자배구 ‘월드스타’ 김연경(26·페네르바체)은 의외로 수다스러웠다. 골치 아픈 계약 얘기를 하다 인터뷰가 개인 신상 쪽으로 흘러가자 더 좋아했다. 1m93㎝의 큰 키만 특별할 뿐 기자와 마주 앉은 김연경은 평범한 20대 아가씨였다.



 지난 6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김연경을 만났다. 국제배구연맹(FIVB)이 터키에서 뛰고 있는 김연경의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지난달 재확인한 이후 첫 인터뷰다. 김연경은 페네르바체는 물론 전 세계 어느 팀으로도 갈 수 있는 자유의 몸이 됐다.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도 그는 “(신분 문제가 해결됐지만) 솔직히 기쁘지도 않았다. 너무 길어서 힘들었다는 생각뿐”이라고 덤덤하게 말했다.



 큰 키와 파워 넘치는 플레이, 그리고 단발머리를 보면 김연경은 선머슴 같다. 그러나 요리하는 걸 즐기고, 기회가 오면 섹시 화보를 찍고 싶다는 말도 했다.



 -드디어 신분 문제가 해결됐습니다.



 “소통이 잘 되지 않아 참 괴로웠어요. 원 소속팀 흥국생명과도 불편한 관계가 돼 힘들었죠. 어찌됐든 흥국생명은 제가 성장한 팀이잖아요. 나중에 은퇴는 흥국생명에서 하고 지도자도 하고 싶었는데…. 솔직히 지금은 잘 모르겠네요.”



 터키 여자 리그는 유럽 최고 수준이다. 리그 3위까지 유럽배구연맹(CEV)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할 수 있다. 페네르바체는 지난해 4위에 머물러 한 단계 아래인 CEV컵에 출전하고 있다. 김연경은 서브 1위에 오르는 등 리그 정상급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혼자 생활한다고 들었어요. 불편하지 않나요.



 “ 식사도 제가 해 먹어요. 웬만한 요리는 다 해요. 김치찌개는 기본이고, 닭볶음탕, 오징어덮밥 등 모두요. 한번 드셔 볼래요?(웃음) ”



 -이상화 선수가 섹시 화보로 화제가 됐어요.



 “(사진을 보니) 예쁘네요. 예전에 화보를 찍은 적이 있는데 하나는 남성적인 컨셉트였고, 다른 하나는 여성적으로 해봤어요. 섹시 컨셉트도 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연락만 주세요.(웃음)”



 -보기와 달리 여성적인 면도 있네요.



 “보이시해 보이지만 친한 사람들은 여성스러운 면이 있다고 해요. (다른 여자들처럼) 외출 준비할 땐 한 시간 정도 걸려요. ”



 -결혼 생각은 없나요.



 “남자친구가 없어요. 선수생활 그만둘 때까지는 결혼을 미뤄야 할 것 같아요. 결혼하고 뛰는 선수들도 있지만 지금은 운동에만 집중하고 싶어요.”



 -터키에서 알아보는 사람도 있나요.



 “가끔씩 ‘킴’이라고 부르면서 사진 찍자고 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킴’이 터키어로 ‘누구(Who)’란 뜻이에요. 그래서 팬들이 이름을 물었을 때 킴이라고 대답하면 막 웃어요. ”



 김연경의 에이전트인 인스포코리아의 임근혁 과장은 “다른 조건들도 중요하지만 김연경 선수가 현재 팀을 마음에 들어 한다. 조만간 페네르바체와 재계약할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이번 시즌 김연경의 연봉은 15억원이다.



이스탄불=김효경 기자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