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란치스코 교황, 8월 14일 한국 온다

프란치스코
프란치스코 교황이 8월 14~18일 방한한다.



교황청 "4박5일 방한" 발표

 바티칸 교황청과 한국천주교 주교회의는 10일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8월에 4박5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주교회의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아시아의 여러 교회 중 분단된 한국의 교회를 제일 먼저 찾으신다.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를 염원하며 아시아의 청년들과 함께 기도하기를 원하신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교황 방한은 요한 바오로 2세가 1989년 한국을 찾은 데 이어 25년 만이다. <중앙일보 1월 7일자 1, 2면



 교황의 방한이 성사된 큰 이유는 대전과 충남 일대에서 열리는 ‘제6회 아시아청년대회(6th Asian Youth Day)’다. 교황은 한국만 방문한다. 교황청에서는 처음에 방문 대상국에 일본을 포함할지 여부를 놓고 고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 각국의 청년들을 한국에서 만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일본 방문을 제외했다고 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123위에 대한 시복식을 16일 주재한다. 또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반도의 남북한 평화를 기원하는 미사도 18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집전한다.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청빈한 삶과 이웃 사랑의 상징인 프란치스코 교황의 금번 방한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북아 지역에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환영 메시지를 내놓았다.



백성호·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