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과 믿음] 새봄엔 새마음으로

“폐지 가득한 리어카를 끌며 오르막에서 주저하시던 어느 할머니 모습이 생각나네요. 몹시 추운 오늘도 나오셨겠지요. 어서 봄이 와야겠어요. 할머니 따뜻하시게~. 사계 중 봄 들려주세요.”

지난겨울 내가 진행하는 아침 방송에 어떤 분이 이런 사연을 보내왔다. 글을 읽고 어찌나 마음이 짠하던지, 그 사연을 받은 후 겨울이 다 가도록 나는 그 폐지 담은 리어카 할머니를 생각했다. 날씨가 추워질 때마다 어서 빨리 봄이 와야 할 텐데, 조금이라도 할머니 도와드리는 분이 옆에 계셔야 할 텐데. 안타까운 마음에 발만 동동 구르며 눈 내리는 하늘을 원망스럽게 바라보곤 했다.

그러던 게 엊그제 같은데 이제 겨울이 다 지난 모양이다. 남쪽에선 꽃소식이 들려오고, 달력도 어느덧 춘삼월이니 과연 봄이라 할 만하다. 뭔가 움츠려 있던 기운도 다시 활기를 되찾고, 새해에 품었다 살짝 구석에 밀쳐둔 못난 다짐들도 다시 꺼내어 새록새록 되새기기에 적절한 시간이다.

그런데 며칠 전 만물이 소생하는 봄 앞에서 몸에 힘이 없고 매사가 귀찮다는 한 청년이 찾아왔다. 얘기를 들어보니 이러하다.

“스님, 저도 제가 왜 이런지 모르겠어요. 장황하게 계획은 세우는데 실천은 안 하고, 부모님 잔소리 들으면 짜증만 나고. 졸업은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하긴 했는데 취직도 안 되고 이력서도 지겹고…. 앞으로 제가 뭘 할 수 있는지도 모르겠고, 너무 괴로워요 스님.”

대학을 졸업한 게 무슨 죄라도 되는 양 청년은 고개를 숙였다. 사회에 첫발을 내디딜 시기에 청년은 부푼 기대는커녕 절망에 빠져 허우적댔다. 그도 대학에 입학했을 땐 좋은 직장에 취직해 어려운 일도 척척 해내리라 다짐하고, 멋진 옷차림에 괜찮은 여자친구도 만나며 친구들로부터 동경의 대상이 되고 싶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희망사항. 현실은 그에게 너무도 냉혹했다. 자신감을 상실한 이 청년에게 무슨 말을 해줄까 나는 고민했다. 젊은 사람의 절망은 나이 든 사람의 절망보다 때론 더 아프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나는 그를 번쩍 일으켜 세우고 싶었다.

“얘야. 스님이 보기엔 너만 그런 게 아닌 것 같다. 누구나 다 마찬가지 아닐까? 누구나 취직하기 힘들고 직장에서 유능하기 어렵고 멋진 인생도 만들기 어려운 거잖아. 뭘 그렇게 기가 죽어 있는 거야. 일부러 시간 내서 놀아야 한다고 말하는 시대인데 뭐 어때. 조금 늦게 취직한다 생각하고 여유를 좀 가져 봐. 그리고 너 자신을 좀 믿어 봐. 너는 지금 네 능력을 너무 무시하고 있잖아. 스님이 보기엔 네가 얼마나 든든하고 멋진 청년인데. 네가 생각하는 것보다 너는 훨씬 더 근사하고 멋진 사람이야.”

눈가에 이슬 맺힌 청년은 연신 고개를 숙여댔다. “고맙습니다. 스님. 그렇게 말씀해 주시니까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불교에서는 늘 자기 자신을 다스리라고 말한다. 모든 일이 다 내게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이는 비단 불교에만 해당되는 얘기는 아니다. 이 세상 모든 이에게 그대로 적용할 수 있다. 나에 대한 믿음을 전제로 자신만 잘 다스린다면 뭐든 이겨낼 수 있다. 물론 현실을 통째로 바꿀 수야 없겠지만 마음가짐이 바뀌면 이 세상도 조금은 달라지리라. 그렇게 살다 보면 지난날 자신이 느꼈던 절망이 얼마나 강한 생에 대한 욕구였는지 스스로 알게 될 것이다. 열심히 살고 싶을수록 절망도 큰 법이니까.

보라. 희망의 봄기운이 그대에게 손짓한다. 어서 일어나라고. 다시 시작하라고.



원영 조계종에서 연구·교육을 담당하는 교육아사리. 불교 계율을 현대 사회와 접목시켜 삶에 변화를 꾀하게 하는 일을 하고 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