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란치스코 교황 "존경하는 신부님 십자가 훔친 적 있다" 고백

프란치스코 교황이 6일(현지시간) 교황청 신부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존경하는 신부님의 작은 십자가를 훔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6일 바티간 성 베드로광장에서 신자들을 만난 뒤 떠나는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 뉴스1]




사순절이 막 시작된 6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은 교황청 신부들과 환담을 나누던 중 “존경하는 신부님의 작은 십자가를 훔친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AP통신 등이 전한 사연은 이렇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교구 소속 신부였던 그는 평소 가장 존경하던 ‘고해 신부’의 부음을 전해 들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성직자들이 모두 이 고해 신부를 찾아가 고해 성사를 볼 정도로 신망이 두터운 성직자였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도 아르헨티나 방문 때 그를 찾아 죄를 고백했다. 그러나 그 신부의 관에 꽃 한 송이 놓여 있지 않은 것을 안타깝게 여긴 프란치스코 교황은 장미꽃 한 다발을 갖다 놓다가 손에 쥐어진 묵주(목걸이 모양의 기도용품)를 발견했다. 순간 ‘견물생심’이 발동했고, 조심스레 묵주에 매달린 작은 십자가를 떼어 냈다.



교황은 “십자가를 떼면서 ‘당신의 자비 중 절반만 나에게 달라’고 간절히 기도했다”고 회고했다. 그날 이후 교황은 이 십자가를 항상 지니고 다녔다. 교황은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이 들면 늘 가슴 안쪽 주머니의 십자가를 쓰다듬는다”면서 “사제 여러분도 신자들에게 좀 더 많은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